본문 바로가기

뉴스

선우은숙 "유영재가 친언니 성추행" vs 유영재 "더러운 성추행 프레임 씌워져"

댓글1
이투데이

(사진제공=스타잇엔터테인먼트)


배우 선우은숙(65) 전남편인 유영재(61)가 자신의 친언니를 강제추행 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유영재가 여러 의혹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유영재는 23일 유튜브 채널 'DJ유영재TV 유영재라디오'에서 "최근에 저와 관련된 여러 사안에 대해 최초로 저의 입장을 하나하나 밝히겠다"라며 "먼저 성추행과 관련된 입장을 밝히겠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죽어도 끊어지지 않는 성추행 프레임이 씌워졌다. 내가 이대로 죽는다면 더러운 성추행이 사실로 끝날 것이기 때문에 법적 다툼을 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또 선우은숙이 MBN '동치미'에서 언급했던 삼혼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사실혼, 환승연애, 양다리 의혹도 근거 없는 이야기라고 일축한 그는 "저는 두 번의 이혼 후에 긴 시간 동안 이성을 만나지 않았다고 말하지 않겠다"라며 "선우은숙 씨와 결혼하면서 부끄러운 일을 한 적이 없다. 제가 만났던 이성과의 만남을 깨끗이 정리한 후에 선우은숙 씨와의 결혼을 진행했다"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상황 속 방송 진행이 다소 어렵다고 토로한 유영재는 당분간 유튜브 운영을 접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선우은숙의 법률 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존재 윤지상·노종언 변호사는 이날 "선우은숙의 언니 A 씨를 대리해 선우은숙 전 배우자 유영재에 대해 '2023년부터 5회에 걸쳐 A 씨를 상대로 불미스러운 신체접촉을 가하는 등 강제추행 한 혐의'로 분당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선우은숙은 A 씨로부터 위 피해 사실을 전해 듣고 혼절할 정도로 큰 충격을 받았으며, 유영재와의 이혼을 결심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라고 했다.

이어 선우은숙 측은 "유영재가 사실혼 사실을 숨기고 결혼했다는 사실을 알게 돼 혼인 취소 소송도 제기했다"라고 전했다. 선우은숙 측은 "사실혼 관계를 숨기고 결혼한 사안에 대해 판례는 혼인 취소를 인정하고 있다"라며 "이를 토대로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 혼인 취소소송을 제기했다"라고 설명했다.

[이투데이/기정아 기자 ( kki@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머니투데이컬투 정찬우, 알고보니 김호중 소속사 '3대 주주'…6년째 활동중단
  • 스포츠투데이"배우는 호구 아니다" 재희, 사기 피소 무혐의 종결 [공식입장]
  • 스타데일리뉴스 '장안의 화제' 김민경, 열혈 장사꾼 변신 → 첫 장사 성공
  • 스타투데이‘공황장애 활동 중단’ 컬투 정찬우, 김호중 소속사 3대 주주
  • 세계일보“집주인한테 양보하세요” 한혜진, 500평 홍천 별장에 결국 담장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