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오늘부터 K-패스 발급…교통비 최대 53% 환급

댓글0
오늘부터 K-패스 발급…교통비 최대 53% 환급

[앵커]

지하철과 버스 등 대중교통 요금을 20% 이상 돌려주는 K-패스가 오늘(24일)부터 발급됩니다.

어떻게 이용할 수 있고, 서울시 기후동행카드와는 어떤점이 다른지 박효정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대중교통 이용을 촉진하기 위해 버스와 지하철 비용의 최대 53%를 돌려주는 K패스가 오늘부터 발급됩니다.

KB국민카드, 농협카드, BC카드 등 10개 카드사를 통해 신청할 수 있고 이미 알뜰교통카드를 쓰고 있다면, 추가 신청없이 K패스로 전환할 수 있습니다.

<배소영·이홍순 양천구 목동> "아무래도 출퇴근할 때는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알뜰교통카드를 써야 할인도 되고 페이백도 받을수 있다고 해서 사용하게 됐어요."

K패스는 월 15회 이상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일반인은 20%, 청년은 30%, 저소득층은 53%를 다음달에 돌려주며 월 최대 60회까지 적용됩니다.

버스와 지하철은 물론 광역버스, 마을버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GTX 등도 포함되고 서울과 경기를 포함한 전국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박효정 기자> "예를들어 저같은 일반인이 버스를 타고 1,500원을 지출했다면 20%인 300원이 적립됩니다. 월 15회를 넘겨 60회까지 썼다면 다음달 최대 1만 8천원을 돌려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시가 시범 운영중인 기후동행카드는 월 6만 5천원에 서울시 전철과 버스, 따릉이 까지 무제한 사용할 수 있습니다

GTX와 광역버스 등은 쓸수 없는 대신 무제한이란 장점이 있어서 각자출퇴근 패턴 등에 따라 선택하면 됩니다.

K-패스 운영비용은 정부와 지자체가 각각 50%씩 나눠서 부담하고 서울시만 60%를 책임집니다.

올해 예산은 국비와 지방비를 합쳐 1,600억원 가량으로 추정되는데, 요금이 높은 GTX가 포함된 만큼 정부는 앞으로 환급액에 한도를 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박효정입니다. bako@yna.co.kr

#K-패스 #기후동행카드 #대중교통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YTN[뉴스ON] 영장심사 연기 신청한 김호중...'아내 속옷'으로 잡은 서울대 n번방
  • 서울경제[단독] “자취방 찾아와 돈 뺏거나 폭행”··· 김호중 학폭에 졸업장 포기한 음악 기대주
  • 한국일보지인 모임 중 숨진 가수 박보람... 국과수 "급성알코올중독"
  • 아시아경제축의금 3만원 낸 친구에 이유 물으니…"10년 전 너도 3만원 했잖아"
  • 매일경제“전 매니저에게 빌린 돈 갚아라”…재판 지자 김호중이 다음날 한 행동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