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단독] '잔고 위조' 윤 대통령 장모 최은순 가석방 보류…형기 3개월 남았다

댓글7
'350억 예치' 잔고증명서 위조 혐의 징역 1년
서울동부구치소 복역…7월20일쯤 형기 만료
뉴스1

통장잔고증명서 위조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의 장모 최은순 씨가 항소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의정부지법에 들어서고 있다. 2023.7.21/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과천=뉴스1) 임세원 기자 = 은행 잔고증명서를 위조한 혐의로 징역형이 확정돼 복역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장모 최은순 씨(77)가 가석방 심사에서 보류 판정을 받았다.

법무부는 23일 정기 가석방심사위원회를 열고 최 씨의 가석방 적격 여부를 판단했으나 보류 결정을 내리고 내달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보류 대상이 되면 자동으로 내달 가석방 심사 대상에 오르게 된다.

최 씨는 2013년 경기 성남시 중원구 도촌동 땅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은행에 약 350억 원을 예치한 것처럼 잔고증명서를 위조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항소심에서도 징역 1년을 선고받은 후 법정 구속됐다가 대법원에서 형이 확정됐다. 최 씨는 지난해 7월 21일부터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복역 중이다.

최 씨의 형기는 7월 20일쯤 만료될 것으로 보인다.

say1@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1"김건희 여사 책 주웠다" 아파트 주민, 검찰 출석…참고인 조사
  • 조선일보“직원보다 많은 CCTV, 모니터까지 찍었다” 또 나온 강형욱 폭로
  • SBS클로징
  • 머니투데이김계환 사령관, '채 상병 사건' 의혹 폭로한 박정훈 前단장 대질조사 거부
  • 뉴시스강형욱, 추가폭로 터졌다 "직원 감시 CCTV·화장실 이용통제"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