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신동엽, 연예계 소신 발언…“인성 쓰레기, 결국 다 걸려”

댓글0
스포츠월드

코미디언 신동엽이 소신 발언을 했다.

22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는 ‘댄싱퀸들의 만남. 무엇이 무엇이 똑같을까!’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웹 콘텐츠 ‘짠한형 신동엽’에는 가수 김완선과 청하가 게스트로 출연해 신동엽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신동엽은 김완선과 연기 호흡을 맞췄던 것을 회상하며 “MBN ‘뱀파이어 아이돌’에서 (김완선이) 특별 게스트로 출연해서 같이 연기했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때 나랑 김수미 선생님이 부부로 나왔다. 내가 뱀파이어였는데 훨씬 나이가 많았다. 김수미 선생님이 ‘오빠 오빠’했다”고 덧붙였다.

신동엽은 “(배우 김수미가) 진짜 메소드 연기를 하셨다. 이불을 딱 덮고 ‘응, 오빠’라고 했다. 이불 안 카메라가 없는 곳에서도 메소드 연기를 하더라. 그 역할에 몰입을 하신 것이다. 나도 연극 전공했다며 몰입했다”며 당시 상황을 재연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신동엽은 “그때 뱀파이어를 진짜 멋진 아이들 3명이 했다. 김우빈, 이수혁, 홍종현이었다. 그 외에 워낙 다 잘하는 사람이고 다 잘됐는데 ‘쟤는 진짜 너무 잘 하는데 왜 안풀릴까?’ 했던 게 천우희였다. 나중에 빵 떴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김완선은 “타이밍이 다 있다”고 응수했다. 신동엽 역시 “타이밍이 너무 중요하다”고 공감하며 “될 사람은 어쨌든 된다. 빨리 되느냐, 늦게 되느냐의 타이밍이 다 다를 뿐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신동엽은 “이보다 중요한 게 인성이 쓰레기 같은 사람이 있지 않나. 시점이 좀 다르지만 그런 사람은 다 걸리더라. 잘되는 것도 타이밍이고, 걸리는 것도 타이밍”이라고 말했다.

박민지 온라인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조이뉴스24'지민과 열애설' 송다은, 악플러에 일침 "경찰조사 받기 싫으면 사과해"
  • 연합뉴스[영상] 소화기 뿌리고 퍽퍽!…"빈방 없다" 말에 MZ 조폭들 주점서 난동
  • OSEN“김혜윤 덕분에 류선재 몰입” 변우석, ‘선업튀’ 16부 보고 눈물→기대감↑ (‘유퀴즈’)[종합]
  • TV조선'음주운전' 김호중, 오늘 공연 강행…내일 영장 심사
  • SBS"한국 평균임금, OECD 평균의 90% 돌파…성별 격차는 심각"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