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신천지 이만희다” 원피스女와 등장…아이돌 앞순서에 귀국하더니

댓글3
서울신문

귀국하는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총회장 -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의 이만희 총회장이 22일 오후 해외 일정을 마치고 인천 중구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필리핀에서 입국하고 있다. 2024.4.22 뉴스1


코로나19 확산 초기 교인들을 중심으로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논란을 빚었던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의 총회장 이만희(92)씨가 인천국제공항에 깜짝 등장해 이목을 끌었다. 당시 많은 인파가 몰려 있었는데, 이들은 걸그룹 르세라핌을 기다리던 팬들이었다.

지난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은 미국 최대 규모 음악 축제 ‘코첼라’에서 공연을 마치고 돌아오는 르세라핌 멤버들을 기다리는 인파로 북적였다. 안전바 양옆으로 카메라 등을 들고 있는 팬들이 빼곡히 서 있었다.

하지만 팬들이 먼저 목격한 건 르세라핌이 아닌 이 총회장이었다. 이 총회장은 최근 신천지 관련 강의를 위해 필리핀을 방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색 정장 차림을 한 이 총회장은 흰색 원피스를 입은 수행원으로 추정되는 한 여성과 함께 등장했다. 밖에서 그를 기다리던 9명의 경호 인력은 이 총회장에게 인사한 뒤 그를 둘러쌓아 경호하며 인파 사이를 걸어 나갔다.

갑자기 등장한 이 총회장에 르세라핌을 기다리던 팬들은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당시 촬영된 영상에는 “어, 신천지…” “완전 얼굴 이만희 아니야?” “이만희 회장” 등의 말이 들렸다. 일부는 이 총회장의 모습을 촬영하기도 했다.

이러한 상황이 담긴 사진이 확산하자 소셜미디어(SNS)상에서는 “르세라핌 귀국에 뜬금 신천지 이만희”, “르세라핌 입국 라이브 보는데 나오는 이만희”, “보면서 순간 뭐지 싶었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서울신문

경기도 가평군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평화의 궁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만희 총회장이 큰절하고 있다. 2020.3.2 연합뉴스


앞서 이 총회장은 신천지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던 2020년 2월 신천지 간부들과 공모해 방역당국에 신도 명단과 집회 장소를 축소해 보고한 혐의(감염병예방법 위반·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로 기소된 바 있다. 그는 2022년 대법원에서 해당 혐의에 대해 무죄를 확정받았다.

이 총회장은 이 과정에서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내 큰절을 하기도 했다. 그는 2020년 3월 기자회견을 열어 “당국에서 최선의 노력을 했다”며 “우리도 즉각적으로 협조하고 있으나 정말 면목 없다. 여러분께 엎드려 사죄를 구하겠다”며 두 번 큰절했다.
서울신문

르세라핌, 코첼라 마치고 귀국 - 르세라핌이 ‘코첼라’ 일정을 마치고 2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에서 귀국하고 있다. 2024.4.22 뉴스1


한편 르세라핌은 이 총회장이 빠져나간 지 약 7분 뒤 입국장에 나타났다. 멤버들은 모자와 마스크 등으로 얼굴을 가린 채 손 인사를 하며 지나갔다.
서울신문

입국하는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총회장 -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의 이만희 총회장이 22일 오후 해외 일정을 마치고 인천 중구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필리핀에서 입국하고 있다. 2024.4.22 뉴스1


서울신문

귀국하는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총회장 -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의 이만희 총회장이 22일 오후 해외 일정을 마치고 인천 중구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필리핀에서 입국하고 있다. 2024.4.22 뉴스1


윤예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YTN[자막뉴스] 대기업 냉장고 배송 이후..."하루하루가 지옥"
    • 뉴시스당진서 '6중 추돌' 등 사고 잇따라…80대女 중상·4명 경상
    • 세계일보김호중, 3시간 경찰 조사 후…6시간 ‘귀가 거부’한 이유?
    • 아시아경제"김호중, 가요계서 영구퇴출해야"…KBS 게시판 불났다
    • 서울신문충격의 ‘서울대판 n번방’…“팬티 줄게, 가져갈래?” 미끼에 딱 걸렸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