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알리·테무 만난 개인정보위…"한국법 준수에 유예기간 못 줘"

댓글0
알리·테무 만난 개인정보위…"한국법 준수에 유예기간 못 줘"

[앵커]

우리나라에서 존재감을 키우고 있는 중국 인터넷 기업들을 둘러싼 개인정보 유출 우려가 계속 나오고 있는데요.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부위원장이 중국에서 알리익스프레스, 테무 등을 만나 국내법을 준수하라고 요청했는데요.

대응은 어떻게 이뤄지고 있는지 이화영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기자]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중국 인터넷 기업들에 대해 국내 개인정보 보호 법령을 준수하라고 요청했습니다.

개인정보위는 중국을 찾아 알리익스프레스, 테무 등 한국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들을 상대로 국내 개인정보보호 법제를 설명하는 간담회를 열었습니다.

<최장혁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부위원장> "한국에 법인이 소재하든 소재 안 하든 한국에서 재화·서비스를 제공하는 외국업체는 한국 개인정보 법규에 적용된다고 분명히 했고…"

최 부위원장은 법 준수 여부와 관련해 "바로 처분하기보단 유예기간을 달라는 요청이 있었다"며, 이에 대해 "급하게 사업을 확장하는 측면에서 한국 법이나 제도를 간과한 측면이 있다"고 유예기간을 줄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고 전했습니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는 이들 기업이 가입자들의 개인정보를 국외로 유출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 바 있습니다.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2023년 10월)> "알리익스프레스라고 아시죠? 가입한 후에 이를 이용하게 될 경우에는 우리 국민의 소중한 개인정보가 중국 당국으로 넘어갈 수 있는 우려가…"

이후 개인정보위는 알리, 테무 등을 대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처리 실태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현행법에 규정된 개인정보 처리 방침을 비롯해 국외 이전 등 내용과 관련해 법 위반사항은 없는지 살펴보는 겁니다.

개인정보위는 이르면 오는 상반기 안으로 조사를 마친 뒤 처분 결과를 공개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이화영입니다. (hwa@yna.co.kr)

[영상취재기자 : 김동화]

#개인정보 #알리 #테무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잠든 여친 알몸 촬영한 군인…강제전역 면했다
  • 노컷뉴스'온 몸에 멍' 인천 구원파 교회서 숨진 여고생 "학대 가능성 있다"
  • 연합뉴스안산시, 안산사이언스밸리에 첨단제조로봇 생태계 조성
  • 연합뉴스TV음주·무면허 숨기려다…운전자 바꿔치기 '가중처벌'
  • 머니투데이음주단속 피하다 두아이 아빠 목숨 앗아간 운전자…항소심서 감형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