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오세훈, 與 낙선자 만찬…'이재명 25만원 지원금 반대' 공감대(종합)

댓글0
'총선 전략·정책 부족' 패인 의견 경청…당선자들과도 회동 계획
일각서 대권 염두 보폭 넓히기 해석도…吳 "낙선한 동지 위로 차원"
연합뉴스

시정질문에 답변하는 오세훈 시장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22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제323회 서울시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 참석해 송경택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4.4.22 dwis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안채원 최평천 기자 = 여권 잠룡 중 한명인 오세훈 서울시장이 4·10 총선에서 국민의힘 후보로 서울에 출마했던 낙선자와 당선자들을 잇달아 만나고 있어 주목된다.

오 시장은 22일 서울 한남동 시장공관에서 국민의힘 서울 서·남부 지역 낙선자 10여명과 2시간 30분가량 저녁 식사를 함께했다. 오 시장은 지난 19일에도 서울 동·북부 지역 낙선자 14명과 만났고, 23일에는 서울 지역 당선자들과 만찬을 한다.

오 시장은 여당 출마자들뿐 아니라 더불어민주당 서울 지역 당선자들과도 만남을 갖기 위해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 시장은 이번에 서울 출마자들과 만찬 회동을 계획하면서 낙선자들을 먼저 위로하고, 이후 당선자들과 만나는 의견을 먼저 낸 것으로 알려졌다.

20대와 21대 총선에서 서울 종로, 광진을에 각각 출마했다가 고배를 든 경험이 있는 만큼, 낙선자들부터 챙기려는 취지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출마자 대부분은 오 시장이 2021년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당선돼 2022년 6·1 지방선거에서 연임에 성공, 3년 가까이 임기를 이어오는 동안 지역 당협위원장을 지냈기 때문에 정치적 관계를 떠나 인간적 관계를 형성해온 이들이기도 하다는 게 오 시장 측 설명이다.

서울 출마자들은 여야 가릴 것 없이 선거 기간 앞다퉈 오 시장을 찾아와 각 지역구 정책 현안과 관련한 건의서를 전달하고 '인증샷'을 찍어 공개하는 '오세훈 마케팅'을 하기도 했다.

참석자들은 이날 만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주장하는 '전 국민 1인당 25만원' 민생회복지원금이 초래할 수 있는 정책적인 부작용을 지적하며 반대 의견을 제시했고 서로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참석자는 "오 시장이 '민주당에서 추진하는 25만원은 무척 곤란하다. 물가 상승이 진행되는 상황인데 기름을 붓는 격 아니냐'는 취지로 말했다"면서 "낙선자들도 대체로 공감했다"고 전했다.

다른 참석자 역시 "후보들 사이에서 '인플레이션 상황에서 돈 풀자는 게 말이 되나'라는 의견이 나왔고, 오 시장도 맞는다고 얘기했다"고 했다.

참석자들은 이번 총선의 패인을 두고 "정책이 안보였고 전략도 부족했다", "중앙당과 시당의 지원이 부족했다", "대파 얘기가 나왔을 때 빨리 해소했어야 했다"는 취지의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오 시장은 서울시장으로서 선거에 관여할 수 없었지만 안타까웠다는 심경을 전하면서 참석자들 의견을 경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 시장은 지난 19일 낙선자들과의 첫 만찬에서는 "낙선한 지역이라도 총선 때 발표한 공약은 서울시에서 최대한 지원하고 챙겨보도록 하겠다. 도움이 필요한 게 있으면 언제든지 얘기해달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한다.

오 시장은 "낙선했더라도 총선 기간 제시했던 공약들은 서울시와 함께 실천해 나가자", "너무 낙담하지 말고 서울시하고 함께 해 나가자. 그렇게 힘을 내자"고 위로하기도 했다.

오 시장은 서울시 정책 중 긍정적인 평가를 받는 '안심소득', '서울런', '손목닥터 9988' 사업 등이 총선에서 제대로 활용되지 못한 데 대해서도 아쉬움을 표현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낸 오신환(서울 광진을) 전 후보가 한 언론 인터뷰에서 윤석열 대통령 비판 발언을 했다가 선거 기간 강성 지지층과 유튜버들 비난을 받으며 어려움을 겪었다는 이야기를 꺼내자, 오 시장이 이를 위로하는 과정에서 "청년과 중도로 외연을 확장해야 한다"는 언급도 했다고 한다.

이번 만남을 두고 정치권에서는 여권의 유력한 대권 주자로 꼽히는 오 시장이 차기 대선을 염두에 두고 보폭 넓히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이에 오 시장은 이날 만찬에서 "서울 지역에서 낙선한 동지를 위로하는 차원에서 모인 것인데 정치적 의미가 과도하게 부여됐다"며 "순수하게 인간적인 차원에서 자리를 마련한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 시장 측은 "이번 일정은 국민의힘 서울시당과 서로 협의해서 정한 것"이라며 정치적인 의미 부여를 경계했다.

만찬에 참석했던 김병민(서울 광진갑) 전 후보는 통화에서 "오 시장이 선거 이전부터 서울 지역 당협위원장들의 요청으로 여러 차례 만났고 서울의 거의 모든 정책은 원외든 의원이든 공동으로 협력해서 만들어가는 것이니 총선이 끝나고 난 뒤에 당선자들보다 낙선자들을 제일 먼저 만나 위로한 것 같다"며 "앞으로 서울시정 등에 대해 협조를 부탁하는 자리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국민의례하는 오세훈 시장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9일 서울특별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서울시의회 제323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4.4.19 yatoya@yna.co.kr


pc@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중앙일보尹·홍준표 안 가리고 때린다…개딸 닮아가는 '한동훈 팬덤'
  • 매일경제유영하는 옛 박근혜 의원실 배정…나경원·안철수 의원회관 ‘이웃’
  • 연합뉴스TV[투나잇이슈] 여야, 봉하 집결…특검법 재표결 앞두고 '편지 정치'
  • 더팩트尹, 26조 반도체 지원책에 중소기업인 만남까지…'민생' 강조
  • TV조선[단독] 해외기반 北 '반체제 조직' 등장…평양 김일성 기념비에 '먹물' 영상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