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오미연 "딸, 유괴 당해…도박 빠진 '가사 도우미'가 범인" (회장님네)[종합]

댓글0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박세현 기자) 오미연이 유괴, 강도를 당했다고 밝혔다.

22일 방송된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에서는 배우 오미연이 출연해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는 오미연이 막내딸의 유괴 사건을 언급했다.

이날 김용건은 오미연에게 "아픈 이야기지만 딸 어렸을 때 불미스러운 일도 있었지 않냐"라고 물었다.

이에 오미연은 "유괴"라고 말해 현장을 충격에 빠뜨렸다.

오미연은 "일하는 아줌마가 애를 데리고 사라졌더라. 우리 집에 온 지 일주일도 안 된 아줌마였다. 우리 애 돌도 지나지 않아서 걷지도 못할 때였다"라고 밝혔다.

이어 "아침에 내가 녹화가 있었다. 11시쯤에 아줌마가 '애 데리고 이 앞에 좀 갔다 올게요'라고 하더니, 나가서 오후 5시가 됐는데도 안 오더라"라며 "남편이 나한테 전화가 와서 '이상하게 아줌마가 애 데리고 나간 지 몇 시간이 지났는데 안 온다'라더라"라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오미연은 "그땐 핸드폰도 없어서 연락할 방법이 없었다. 어디 갔는지도 몰랐다. 직업 소개소에서 오면 보통 주민등록증을 확인해야 하는데 난 그 말을 못 하겠더라. 그래서 (주민등록증을) 안 받아서 그 아줌마 신분도 몰랐다"라고 전했다.

오미연은 "밤 10시가 되었는데도 안 오더라. 직업소개소 분들도 난리가 나서 그분 친척집에 전화를 했다. 전화 연결에 성공해서 그 아줌마가 하는 말이 '아니 왜 그래요. 난 애 잘 데리고 있어요. 별걱정 다하시네'였다"라며 아찔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무슨 말씀이에요?' 했더니, '아유 걱정마요. 내가 지금 데리고 가요'라고 말하더라. 그러곤 밤 11시 반에 애를 데리고 집에 왔다"라고 밝혔다.

오미연은 "그 아줌마가 도박에 빠졌었다고 하더라. 애 데리고 아마 도박장에 앉아있다가 시간 가는 줄 몰랐던 것 같다"라며 "나는 그만두라는 말을 못 해서 친구 남편이 해고 통보를 했다"라고 말했다.

오미연은 "유괴만 당했냐, 강도도 들어왔다. 별일을 다 당해봤다"라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회장님네 사람들

박세현 기자 shinesh830@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엑스포츠뉴스고현정, 도쿄 신혼생활 회상→"계속 눈물나"…댓글에 감동 [엑's 이슈]
  • 뉴스1'뺑소니 혐의' 김호중, 창원 공연서 "진실은 밝혀질 것…죄와 상처 내가 받겠다"
  • 이데일리유명 래퍼 이어 유명 개그맨…김호중 술자리 동석으로 조사 예정
  • OSEN이태곤, 8천만 원 장비 값 했네..60cm 참돔 낚시→맨손 해체쇼까지(살림남2)[종합]
  • 스타투데이[종합] “진심으로 좋아했었다”… 김영철, ‘장영란 결혼식 안 간 이유’ 방송 최초 고백 (‘아형’)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