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뉴욕증시 프리뷰, 미 주가지수 선물 엔비디아 중심 반등 시도...테슬라↓ VS 엔비디아·슈퍼마이크로↑

댓글0
[휴스턴=뉴스핌] 고인원 특파원= 22일(현지시간) 뉴욕 증시 개장 전 미 주가지수 선물 가격은 일제히 상승하고 있다. 지난주 주가가 10% 폭락한 엔비디아의 등 기술주를 중심으로 저가 매수세가 유입되며 지수는 반등을 시도하고 있다.

이번주 테슬라,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등 빅테크 실적, 미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물가 지표 등 굵직한 이벤트를 앞두고 시장에서는 가라앉은 투자 심리가 반전될 수 있을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미국 동부 시간으로 이날 오전 9시 20분 기준 미국 시카고상업거래소(CME)에서 E-미니 다우 선물은 전장 대비 208.00포인트(0.54%) 오른 3만8416.00을 가리키고 있다. E-미니 S&P500 선물은 29.75포인트(0.59%) 상승한 5033.50, E-미니 나스닥100 선물은 120.75포인트(0.70%) 상승한 1만7303.50을 각각 가리켰다.

뉴스핌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트레이더 [사진=블룸버그통신]


지난주 S&P500지수는 3.05%, 나스닥 지수는 5.52% 각각 내리며 수 개월 만에 최악의 한주를 보냈다. 엔비디아 외에도 매그니피센트7(M7·애플, 아마존, 메타플랫폼스, 엔비디아, 테슬라, 알파벳, 마이크로소프트) 종목들의 주가가 일제히 하락한 여파다. 기술주에 대한 익스포저가 상대적으로 적은 다우 지수만 주간 0.01% 오름세를 보였다.

지난주 기술주 실적 발표 포문을 연 넷플릭스의 1분기 실적은 기대를 웃돌았지만, 투자자들은 가이던스가 예상에 못 미쳤다는 점에 실망감을 드러냈다. 넷플릭스에 앞서 실적을 내놓은 TSMC나 ASML도 분기 실적이 월가 예상보다 좋았음에도 실망스러운 가이던스나 신규 수주 등에 주가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LPL 파이낸셜의 퀸시 크로스비 수석 글로벌 전략가는 대형 기술주에 대한 투자자들의 기대가 그만큼 과한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이번주 빅테크 실적이 기대에 못 미치면 시장이 더 깊은 조정에 빠져들 가능성을 경고했다.

빅테크 실적은 23일 장 마감 후 테슬라를 시작으로 24일 메타, 25일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인텔까지 발표가 예정돼 있다.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가 뒤로 밀린 상황에서 조정에 빠진 시장이 반등하기 위해서는 빅테크 어닝 서프라이즈가 어느때보다 필요한 상황이다. 매그니피센트7 종목 가운데, 테슬라는 실적 악화가 이미 예상되고 있는 만큼 나머지 기업들의 실적과 가이던스에 관심이 쏠린다.

UBS에 따르면 매그니피센트7 종목들 중 테슬라를 제외한 나머지 6개 기업들의 이익증가율은 총 42.1%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나 AI를 둘러싼 기대가 지난해부터 시장을 견인해온 만큼, AI 관련주의 실적 호조가 랠리 재개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다.

뉴스핌

슈퍼마이크로컴퓨터 로고 [사진=블룸버그통신]


이번주에는 기술주 실적 발표 외에도 연준의 통화 정책 결정에 영향을 줄 만한 중요한 경제 제표도 발표가 예정돼 있다. 23일(화) 4월 제조업 및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 24일(수)에는 내구재 수주 발표가 예정돼 있으며, 가장 관심을 끄는 1분기 국내총생산(GDP) 예비치와 2월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 발표는 각각 25(목), 26일(금) 발표가 예정돼 있다.

GDP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작년 4분기(3.4% 성장)에 비해서는 다소 둔화된 수치지만 여전히 장기 추세는 웃도는 강력한 성장세다. 만일 GDP 수치가 예상을 웃돈다면 시장의 금리 인하 기대가 더욱 밀릴 수 있다.

이어 26일 연준의 선호 물가 지표인 근원 PCE물가지수가 발표되는데, 현재 컨센서스는 헤드라인과 근원 PCE 모두 전월 대비 0.3% 올랐을 것으로 예상된다. 2월과 동일한 상승률이다. 전년 대비로는 헤드라인은 2.6%로 2월 2.8%보다 둔화했을 것이란 전망이다.

지난주 시장에 충격파를 몰고 온 이란·이스라엘 간 무력 충돌은 일단 소강 상태에 접어들었지만 투자자들은 여전히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스라엘이 이란에 재보복 공습을 가했으나 이란과 이스라엘 양측 모두 사건을 축소하는 분위기여서 이란의 또 다른 보복으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강해졌다. 더불어 이번주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의 중국 방문을 앞두고 미·중 간 갈등도 시장은 예의주시하고 있다.

한편 내달 1일 FOMC 회의를 앞두고 연준 인사들의 정책 관련 공개 발언이 제한되는 '블랙아웃' 기간이 시작된 만큼, 블랙아웃 기간에는 경제 지표의 중요도가 평소보다 커질 예정이다.

개장 전 특징주로는 ▲테슬라(TSLA)의 주가가 5% 가까이 빠지고 있다. 판매 부진과 재고 과잉으로 주말에 미국과 중국, 유럽 전역에서 전체 모델의 가격을 인하한 가운데, 중국 경쟁 업체들도 가격 인하에 나서며 전기차 가격 전쟁이 심화할 것이란 우려가 커진 여파다.

반면 지난주 주가가 10% 급락한 ▲엔비디아(NVDA)는 저가 매수 유입 속 개장 전 주가가 2.5% 오르고 있다. 엔비디아의 주가는 ASML과 TSMC 등의 가이던스 실망감과 슈퍼마이크로 컴퓨터(SMCI)의 실적 악화 우려에 지난 주 급락했다. 엔비디아의 주가 급락에 일조한 슈퍼마이크로는 이날 개장 전 주가가 3% 가까이 반등 중이다.

koinwo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한국일보피투성이 공포에 질린 이스라엘 여군… 가족들 호소에도 네타냐후 요지부동
  • 중앙일보바이든의 '11번 거부권' 살펴보니…'야당' 아닌 '의회' 견제용
  • 연합뉴스TV젤렌스키 "러 본토 타격 허용해달라"…러, 발트해 국경 변경 추진
  • 매일경제“예쁜데”…붙잡힌 이스라엘 여군에 하마스 대원들이 한 짓 ‘끔찍’
  • 헤럴드경제굶주린 곰 만난 70대 할머니, ‘이 행동’했더니 외려 내쫓았다…러시아 화제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