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서울대 의대 교수 ‘주 1회 셧다운’ 결론…의료 공백 커지나

댓글1
서울신문

방재승 서울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열린 서울대의대교수 비상대책위원회 총회와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4.3.25 연합뉴스


서울대병원을 비롯한 일명 ‘빅5’(서울대·서울 아산·세브란스·삼성 서울·서울 성모) 병원이 오는 30일부터 일주일 가운데 하루를 정해 외래 진료와 수술을 중단하는 ‘셧다운’을 논의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전국의대교수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 관계자는 22일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23일 오후 총회를 열어 진료 일수를 조정하는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며 “빅5 병원을 포함해 전의비에 참여하는 다른 병원도 동참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교수들은 각자 일정에 맞춰 사직서를 낼 예정인데, 남아 있는 교수들의 피로가 점차 누적되고 있어 그런 식으로 (휴진을) 해야 하지 않을까 한다”고 설명했다.

전의비는 당장 셧다운을 하는 이유로 사직 의사들이 늘어나면서 남은 의대 교수들의 피로가 커졌다는 이유를 들었지만 사실상 정부가 백기 투항하도록 압박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2025학년도 의대 정원 확정 시점이 일주일 정도밖에 남은 않은 상황에서 대정부 공세 수위를 최고도로 끌어올리는 모양새다.

전의비는 의료 공백 사태에 대비해 최소한 응급실·중환자실 인력만은 남기겠다고 했지만 총회에서 의결돼 매주 1회 ‘셧다운’이 현실화하면 당장 의료현장에 극심한 혼란이 예상된다.

전의비에는 서울대·성균관대·연세대·울산대·가톨릭대 등 빅5 병원을 수련병원으로 둔 대학과 강원대·건국대·건양대·경상대·계명대·고려대·단국대·대구가톨릭대·부산대·아주대·원광대·을지대·이화여대·인제대·전남대·전북대·제주대·충북대·한양대 등 24개 주요 의대가 참여하고 있다.

서울신문

2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앞에 의대 증원을 찬성하는 화환과 반대하는 근조 화환이 나란히 놓여 있다. 세종 연합뉴스


앞서 정부는 의료 현장의 공백을 의식해 의대 교수들의 사직 효력이 알려진 오는 25일부터 자동 발생하는 건 아니라고 반박했다.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국립대 교수는 국가공무원이고 사립대 교수도 국가공무원법을 준용하게 돼 있어서 (교수들의 사직서를) 수리하지 않으면 효력이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정부도 사직서 제출에 대해서는 관련 규정이 그대로 적용되는 것인지에 대해선 논란이 있다고 밝혀 스스로 논란을 자초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이에 따라 오는 25일부터 실제로 교수들의 사직이 현실화하고, 남은 교수들마저 휴진을 반복하면 의료 현장의 공백도 더 커질 전망이다.

최재헌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이데일리“절대 듣지도, 부르지도 마라”…‘김연자 노래’ 단속 나선 북한
    • TV조선강형욱, 울먹이며 의혹 반박…"억측·비방엔 법적 조치"
    • 연합뉴스TV'갑질 의혹'에 입 연 강형욱…"CCTV, 합법적 용도"
    • 중앙일보치매 치료제 국내 첫 허가…'레켐비' 일본선 1년 약값 2700만원
    • SBS[영상] 수갑 찬 채 유치장 끌려가는 김호중…'비번 왜 숨기나' 묻자 "아직 많이 남아 있으니까요"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