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조국, 이재명에 "尹과 영수회담 전 야권 대표 총의 모아달라"

댓글0
전북서 공개 제안
한국일보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22일 전북 전주시 그랜드힐스턴호텔에서 열린 조국혁신당 전북 총선승리 보고대회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과의 영수회담을 앞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회담 전 자신을 비롯한 야권 대표들을 먼저 만나 총의를 모아달라고 제안했다.

조 대표는 22일 전북 전주의 한 호텔에서 열린 ‘전북 총선승리 보고대회’에서 “윤 대통령과 이 대표의 회담 준비 소식을 들었다”며 “이 대표께 정중히 그리고 공개적으로 제안한다. 범야권 대표 연석회의를 만들어 주도해 달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이 대표가 윤 대통령을 만나기 전 야권 대표들을 만나 총의를 모은 후 만난다면 더 큰 힘이 실릴 것”이라며 “범야권 대표 연석회의를 열어 총선 민심을 담은 법률과 정책에 대해 기탄없이 의견을 교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제 이 대표는 192석의 대표가 돼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192석은 전체 의석 수 300석에서 국민의힘과 국민의미래가 얻은 108석을 뺀 나머지 의석 수이다. 4·10총선에서 민주당은 175석(더불어민주연합 포함), 조국혁신당은 12석을 얻었다.

앞서 조 대표는 윤 대통령과 직접 회동을 희망한다고 밝혔지만 대통령실은 아직 뚜렷한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이데일리정부 수립 후 첫 여성 소방감 탄생...이오숙 소방청 대변인 발탁
  • 아시아투데이尹, "셋째까지 낳는 게 꿈" 기자 발언에…"정신이 번쩍 나네"
  • YTN'朴 최측근' 정호성 대통령실 발탁에 정치권 '시끌'
  • 메트로신문사앞치마 두른 尹, 기자단과 김치찌개 만찬… 참모진들과 고기 구워 배식하기도
  • 파이낸셜뉴스"언론 때문에 여기까지 왔다" 尹, 출입기자들과 만찬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