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윤 ‘정진석 비서실장’ 임명에 야당 “악수하자며 따귀 때려”

댓글1
한겨레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인사브리핑에서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임명된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을 소개하기 위해 단상에 오르며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 대통령, 정 신임 비서실장, 이관섭 현 대통령 비서실장.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신임 비서실장에 정진석 의원을, 정무수석에 홍철호 전 의원을 각각 임명한 것은, 정치인을 중용해 대통령실의 정무 기능을 강화하고 야당과 소통을 넓히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그러나 정무·소통의 상대방인 야당은 정 실장의 대야 공격 발언 등을 문제 삼으며 일제히 반발해, 4·10 총선 뒤 인적쇄신의 첫발부터 꼬이는 모양새다.



윤 대통령은 정 실장 임명을 발표하며 “내각·당·야당·언론·시민사회 등 모든 부분에 원만한 소통”을 강조했다. 충청 출신 5선 의원이자 청와대 정무수석, 국회부의장 등을 지낸 정 실장의 이력을 내세우며 김대기-이관섭 등 지금까지의 관료 출신 비서실장과 다를 것이라고 강조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수도권 재선 의원 출신인 홍철호 신임 정무수석을 소개하면서도 “소통과 친화력이 아주 뛰어나시다고 추천받았다”고 말했다. 직전 한오섭 정무수석은 ‘0선’이었다.



정 실장은 스스로 “대통령에게 정치에 투신하시라고 권유를 드렸던 사람”이라고 소개할 정도로 윤 대통령과 가까운 친윤석열계 핵심이다. 그만큼 정 실장 임명은 총선 패배 이후 이완될 가능성이 높은 여당 국민의힘과의 관계를 관리하면서 장악력을 유지하겠다는 뜻으로도 볼 수 있다.



문제는, 윤 대통령이 ‘소통 강화’의 대상으로 꼽은 야당이 정 실장 임명에 일제히 비판한다는 점이다. 첫 인선부터 대화·협치 분위기와는 다르게 흘러간 것이다.



이재명 대표와 윤 대통령의 일대일 회담을 앞둔 더불어민주당의 한민수 대변인은 “(정 실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사자명예훼손으로 실형을 선고받았고, 제1야당 대표에게 무수한 막말과 비난을 쏟아낸 인물”이라며 “불통의 국정을 전환하라는 국민 명령을 외면한 인사”라고 논평했다. 이 대표의 한 측근은 “(윤 대통령이) 악수하자고 손 내밀면서 다른 손으론 따귀를 때리는 행태”라고 말했다.



정 실장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이 부부싸움에서 비롯됐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노 전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지난해 8월 1심에서 징역 6개월을 선고받고 항소심을 진행하고 있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던 2023년 1월에는 이재명 대표가 윤 대통령에게 일대일 회담을 요구한 것을 두고 “대통령이 지금 범죄 피의자와 면담할 것은 아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정 실장은 2022년 11월에는 이태원 참사의 원인이 ‘민주당과 연관된 시위대 탓’이라는 취지의 주장을 해 거센 비판을 받았다.



조국혁신당의 김보협 대변인도 “국정운영 실패에 작지 않은 책임이 있는 정진석 의원”이라며 “4·10 총선 민심을 거스르는 인사”라고 논평했다.



정 실장이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던 지난해 3·8 전당대회를 앞두고 지도부 선출 방식을 친윤계에 유리하도록 일반 국민 여론조사를 제외한 ‘당원투표 100% 반영’으로 바꾼 점을 두고는 여당 안에서 비판이 나왔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우리 당이 무너지게 된 가장 근본적인 원인은 전당대회로 뽑힌 당대표를 대통령의 지시로 내쫓은 것과 당심 100%로 전당대회 룰을 급조하여 대통령의 사당으로 만든 것”이라며 “정 의원을 비서실장으로 임명한다는 것은 결국 지난 2년처럼 일방통행을 고집하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라고 적었다.



정 실장은 기자들에게 “오직 국민의 눈높이에서 객관적 관점으로 (대통령에게) 말씀을 드리려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준 기자 gamja@hani.co.kr 엄지원 기자 umkija@hani.co.kr 서영지 기자 yj@hani.co.kr



▶▶권력에 타협하지 않는 언론, 한겨레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 ▶▶[기획] 누구나 한번은 1인가구가 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한겨레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세계일보“철책 너머 인공기·북한군 봤다” 서울 지키려 격돌했던 고지 지키는 그들 [박수찬의 軍]
  • JTBC[단독] "들은 적 없다"더니…'VIP 격노' 녹취된 김계환 휴대폰
  • YTN尹 지지율↓에 정책혼선, 도덕적 해이 빠진 공직사회..누굴 힘들게할까
  • 경향신문이재명, ‘연금개혁’ 원포인트 영수회담 제안…여당 “본회의 강행 명분쌓기”
  • 이데일리"제발 꿈이었으면"...수류탄 폭발로 숨진 훈련병 어머니의 당부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