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사반 제보] 모텔 앞 기절했는데..."합의한 성관계"

댓글0
사업차 만난 술자리에서 처음 보는 유부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한 여성의 제보가 오늘(22일) JTBC '사건반장'에 보도됐습니다.

제보자는 2년 전 학원 강사인 지인과 사업 관련한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 단둘이 술자리를 갖게 됐습니다. 제보자는 과음하면 기억이 사라지는 '블랙아웃'으로 치료를 받고 있던 상태였지만, 지인을 믿고 술을 평소보다 더 마셨다는데요. 이후 기억에 남는 건, 지인의 남편 그리고 지인 남편의 친구, 즉 가해자와 인사한 것이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다음날 눈을 떠보니 제보자는 낯선 숙박업소에서 옷을 하나도 입지 않은 상태였다고 합니다. 방 안에는 아무도 없었는데, 몸에 멍 자국 등 성폭행을 당한 흔적이 보였다고 제보자는 주장했습니다. 그리고 아침이 되자 가해자가 모텔방으로 왔다는데요.

공소장과 지인 부부의 주장을 종합하면 2차 술자리가 끝난 뒤, 가해자는 제보자를 부축해 식당 인근의 숙박업소로 데려갔습니다. 지인 부부에 따르면 당시 제보자는 교차로에서 넘어지고 가해자에게 업혀 가는 등 이성이 아예 없었다고 합니다.

가해자는 사건반장에 "쓰러진 사람을 내팽개쳐 놓고 나올 수가 없어 소파에서 잠들었다가 아침에 다시 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이 폐쇄회로(CC)TV 등의 증거를 들자 갑자기 "서로 좋은 감정이 있었고 아침에 합의로 성관계를 가졌다"고 입장을 바꿨다는데요. 경찰은 가해자를 준강간치상 혐의로 검찰에 넘겼고, 현재 1심 재판이 진행 중입니다.

제보자는 "나는 동성애자라 남자에게 호감을 가질 일도, 먼저 대시할 일도 없다"며 "유부남에게 성폭행을 당한 것 자체가 너무 충격적이고 상처가 크다"고 호소했습니다.

* 지금 화제가 되고 있는 뉴스를 정리해드리는 사건반장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세요.



정희윤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JT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YTN"거의 '머슴' 이었다"...前 직원 '강형욱 폭로글' 추가로 나왔다 [지금이뉴스]
  • 머니투데이김계환 사령관, '채 상병 사건' 의혹 폭로한 박정훈 前단장 대질조사 거부
  • 세계일보9시간 동안 취재진 피하려 밥도 안 먹은 김호중… “죄인이 무슨 말 필요”
  • 경향신문[전문]헌재에 울린 초등학생의 호소···“지금 하지 않으면 모든 걸 포기해야 할 수도”
  • 연합뉴스한국 찾은 '아이유 찐팬' 美할아버지 "K팝 춤춰보니 어렵네요"(종합)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