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단독] "수사기록 복사하다 돌려줬다"‥경찰 돌연 마음 바꾼 이유는?

댓글0
◀ 앵커 ▶

여러 정황상, 당초 경북경찰청 수사팀은 채 상병 순직 사건 수사 착수를 서둘렀던 걸로 보입니다.

수사를 위해 해병대 수사단에게서 넘겨받은 수사기록을 3부 복사하려고 복사기까지 돌렸다고 공수처에 진술했는데요.

결국 경찰은 복사를 채 다 하기도 전에 태도를 바꿔 기록을 국방부에 넘겼습니다.

이유가 뭐였을까요?

경북경찰청 간부는 국방부 유재은 법무관리관과의 통화 끝에, 수사기록을 경찰이 '반환'하는 게 아니라 국방부가 '회수'하는 걸로 최종 결정됐다고 MBC에 밝혔습니다.

정상빈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 리포트 ▶

작년 7월 19일, 해병대 채 상병 순직 직후, 해병대 수사단과 경찰은 바로 협의에 들어간 것으로 보입니다.

해병대 수사관은 군 검찰 1차 조사에서 "경북경찰청 수사팀장이 사고 직후 전화해 '사건을 빨리 넘겨라. 늦어지면 우리가 자체적으로 수사에 착수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진술했습니다.

당시 군 검찰 보고서에는 "경찰이 미리 법리와 판례를 검토하고, 자료를 수집하며 준비했다"고도 적혔습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도 당시 상황에 대한 구체적인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MBC 취재결과 경북청 수사팀은 "작년 8월 2일, 기록을 넘겨받자마자 바로 복사기에 넣고 3부 복사하려 했다", "복사기가 잘 말을 듣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그런데 경찰은 복사도 못 마친 점심 무렵, 돌연 사건을 국방부에 넘기기로 결정합니다.

경북경찰청 고위 간부는 국방부 유재은 법무관리관과의 통화에서 '회수'가 최종결정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국가수사본부 관계자가, '국방부가 사건을 가져가려 한다. 곧 전화가 갈 거'라고 알려줬고, 이후 유재은 법무관리관이 전화를 걸어와, 자신이 '협상'을 벌였다"는 겁니다.

협상 내용은 절차와 책임 소재였습니다.

"경찰은 사건번호도 안 매겼고, 사건을 공식 접수하지 않았기 때문에, 경찰이 '반환'한 게 아니라, 국방부가 '회수'한 거라고 지적했고, 유재은 관리관도 이에 동의해 '회수'를 결정했다"는 설명입니다.

다만, 자신은 공직기강비서관실의 조율과 통화는 몰랐다고 덧붙였습니다.

해병대가 넘긴 사건을 국방부가 가져가는 이례적인 상황에 대해, 경찰의 책임을 덜려 한 것으로 보입니다.

국방부 장관의 참모가 회수를 주도한 셈인데, 이종섭 전 장관은 "자신은 우즈베키스탄 출장 중이어서, 회수에 대해선 사후 보고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기록 회수는 항명 수사를 위한 정당한 절차"라고 주장했습니다.

MBC뉴스 정상빈입니다.

영상편집: 조민우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영상편집: 조민우 정상빈 기자(jsb@mbc.co.kr)

ⓒ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M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YTN[자막뉴스] 대기업 냉장고 배송 이후..."하루하루가 지옥"
  • 조선일보절도범인줄 알았는데...아파트 주차 차량 내부 살피던 이들의 정체
  • 헤럴드경제‘음주 뺑소니’ 김호중, 경찰 조사 후 “취재진들 있잖아”… 6시간 귀가 거부
  • 한국일보"반성 없이 뻔뻔해"… 김호중 '영구 퇴출' 청원 등장
  • JTBC[사반 제보] 친딸 상습 폭행한 친부…고소당하자 "나는 보수적이고 와일드해"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