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영상] "전통 지지층 5년 뒤 150만 명 돌아가셔"…국힘 낙선자 한탄 속 '30년' 책임당원 "이럴 거면 당 해체해라!" 폭발

댓글2
4·10 총선에서 '험지'에 출마했다가 패배한 국민의힘 낙선자들은 선거 패인으로 '심판론 패착'과 '중·수·청'(중도·수도권·청년) 설득 실패를 공통으로 꼽았습니다.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은 오늘(22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2024 총선 참패와 보수 재건의 길'을 주제로 낙선자 초청 세미나를 개최했습니다.

세미나에는 박상수(인천 서구갑), 이승환(서울 중랑을), 함운경(서울 마포을), 박진호(김포갑), 류제화(세종갑) 전 후보 등이 참석했습니다.

박상수 전 후보는 "지역구 내 여러 투표소 중 30·40세대가 주로 거주하며 아이를 기르는 지역에서 참패했다"며 "민주당이 내건 '1인당 25만 원' 현금성 복지 공약이 서민들에게 강력한 유인이 됐지만, 우린 그에 맞설 무기가 없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선거 기간 우리 당 뉴스에서는 30·40 세대의 마음을 살 수 있는 뉴스가 하나도 없었고, 수도권에서 뛰는 입장에서 너무 갑갑했다"며 "30·40 세대를 데려오지 못하면 국민의힘에는 미래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전통적 보수 지지층은 1년에 약 30만 명씩 죽고 있고, 5년 뒤엔 150만 명이 사라지는 상황"이라며 "30·40세대에서 그만한 인원을 데려오지 못하면 다음 선거에서 보수 의석수는 두 자릿수로 내려갈 것이고, 민주당 주도 7공화국 출범을 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승환 전 후보는 "선거 기간 '이조(이재명·조국) 심판론'과 대통령을 지켜야 한다는 것에만 매몰돼 수도권과 중도층 마음을 전혀 얻지 못했다"고 "국민들 눈에 우리는 무능한 조폭 같았고, 민주당은 유능한 양아치 같았던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국민의힘은 혁신과 규제개혁, 30·40 세대 자산축적 문제 등 미래 아젠다를 과감하게 던질 필요가 있다"며 "정권을 가진 소수당으로써 강하게 밀어붙일 개혁과제를 발굴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전 후보는 "국민의힘이 전국 정당으로 뻗기 위해서는 영남의 배려와 헌신이 필요하다"며 "전당대회와 비대위, 차기 원내지도부를 구성할 때 영남의 헌신이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함운경 전 후보는 "집권당이 '운동권 심판', '이조심판' 등 심판으로 선거를 하는 곳이 어딨나"라며 "의대증원 2천 명을 선거기간에 불쑥 내놓은 것을 보고 정말 깜짝 놀랐다. 문재인 정부 공공의대의 재탕이었고, 사실 좌파, 사회주의 정책"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함 전 후보는 그러면서 "앞으로 국민의힘은 상위 1%, 하위 50% 연합전략으로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성공하는 사람들을 적극적으로 돕고, 서민과 중산층을 위한 정당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세미나를 주최한 윤상현 의원은 그러면서 "이런 대참패에도 불구하고 시끄러운 토론회에 대해 불편해하는 공동묘지 같은 분위기를 경계해야 한다"며 "지금은 분노·혁신해야 할 시기다. 무난한 대응은 무난한 패배 자초할 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토론 끝 무렵에는 자신을 국민의힘 '30년 책임당원'이라 밝힌 한 패널이 쓴소리를 던지기도 했습니다.

정영국 국민의힘 책임당원은 "우리 당이 이렇게 종적 권위주의를 벗어나지 못하고 계속해서 국민들을 실망을 시키고 이러려면 당 해체해버려야 한다"며 "시대에 맞게끔 엄중하게 정치해야 되는데 어떻게 국민들을 이렇게 얕잡아보는 정치를 하느냐"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그러면서 이태원 참사 당시를 언급하며 "정부가, 대통령이 사과하고 관계 장관들이 바로 사퇴하고 치안 책임자가 물러났어야지 어떻게 이럴 수 있느냐"며 "권력을 왜 쥐나. 앞으로 이런 정치 계속하려면 다 그만두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현철·양현철 / 구성 : 진상명 / 편집 : 김남우 / 제작 : 디지털뉴스제작부)

진상명 PD
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중앙일보"北 여성들 충격 받았다"…김정은 딸 주애 '시스루룩' 어땠길래
  • 노컷뉴스신동욱 "조정훈, 총선 백서 이런 식으로 만들어선 안 돼" [한판승부]
  • 아시아경제일시 귀국하는 '친문 적자' 김경수, 비명 구심점 되나
  • 경향신문이재명, 5·18 기념일에 “어떤 권력도 국민과 진실 못 이겨”
  • 조선일보文, 회고록서 “김정은 비핵화 진심”… 협상 결렬 美 탓 돌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