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중국수영, 도쿄올림픽 여자계영 金 박탈"…외신, 도핑의혹 제기(종합)

댓글0
미국 수영 전문매체 "중국 수영 계주 멤버 도핑 규정 위반으로 금메달 박탈"
호주 헤럴드 선·미국 NYT "도핑 의혹 중국 수영 선수, 대거 도쿄 올림픽 출전"
연합뉴스

도쿄 올림픽 여자 계영 800m에서 1위에 오른 중국 대표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중국이 2021년에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수영 여자 계영 800m에서 딴 금메달을 박탈당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수영 전문매체 스윔스왬은 20일(한국시간) "도쿄 올림픽 여자 계영 800m에 출전한 미국 수영 선수들이 미국도핑방지위원회(USADA)로부터 '중국이 계주 멤버의 도핑 규정 위반으로 금메달을 박탈당했다. 미국이 금메달을 승계받는다'고 통보받았다"고 구체적으로 보도했다.

스윔스왬은 "도쿄 올림픽 수영 여자 계영 800m에 출전한 중국 선수 중 누가 도핑 규정을 위반했는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계영 멤버 중 한 명만 규정을 위반해도 메달을 박탈당한다"고 설명을 보탰다.

도쿄 올림픽 여자 계영 800m 결승에서 중국은 양쥔쉬안, 탕무한, 장위페이, 리빙제 순으로 경기해 7분40초33의 당시 세계 신기록을 세우며 우승했다. 예선에서는 둥제, 장이판도 출전했다.

예선과 결승에 출전한 6명 중 1명이라도 도핑 규정을 어기면, 중국 여자 계영 800m 대표팀의 기록이 삭제되고 메달도 빼앗긴다.

당시 결승에서는 미국이 7분40초73으로 2위, 호주가 7분41초29로 3위를 했다. 4위는 7분43초77의 캐나다였다.

미국, 호주, 캐나다는 자국 신기록을 세우고도, 중국의 기록이 워낙 좋아 우승을 놓쳤다.

하지만, 중국 계영 대표팀의 도핑 규정 위반이 사실로 드러나면, 미국이 금메달을 승계하고, 호주와 캐나다는 은, 동메달을 받는다.

도쿄 올림픽 수영 경영에서 중국은 메달 6개(금 3개, 은 2개, 동 1개)를 수확했다.

여자 계영 800m 금메달 박탈이 확정되면, 메달 수는 5개로 줄어든다.

중국 수영의 도핑 문제가 '대형 스캔들'로 번질 조짐도 보인다.

이날 호주 신문 헤럴드 선은 "도쿄 올림픽에 출전한 중국 수영 경영 선수 23명이 개막 7개월 전에 도핑 테스트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음에도, 도쿄 올림픽 정상적으로 출전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선수들이 양성 반응을 보인 금지성분은 중국 수영 스타 쑨양, 러시아 피겨 스타 카밀라 발리예바의 징계 근거가 된 트리메타지딘이다.

트리메타지딘은 의학적으로 협심증 치료제에 사용되는데, 혈류량의 증가로 체내 산소 공급을 원활하게 하는 효과를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부작용도 커, 세계도핑방지기구(WADA)는 트리메타지딘을 금지 약물로 지정했다.

연합뉴스

도쿄 올림픽 여자 계영 800m에서 1위에 오른 중국 대표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헤럴드 선의 첫 보도가 나간 뒤,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NYT)도 장문의 기사를 게재했다.

NYT는 "중국 수영 선수 23명이 트리메타지딘 양성 반응을 보였지만, 중국 최고 관리들은 해당 선수들의 도핑 혐의를 '무죄'라고 결론짓고, 올림픽에 내보냈다"며 "많은 도핑 전문가가 문제를 제기했지만, WADA는 중국에 유리한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NYT에 따르면 중국도핑방지위원회(CHINADA)는 WADA에 "선수들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극소량의 금지 물질을 섭취했다. 오래된 음식을 먹다가, 트리메타지딘 성분이 체내로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고 보고했다.

WADA 내부 몇몇 전문가와 USADA 등 여러 관계자가 "해당 선수들의 선수 자격을 일시 정지하고, 추가 조사를 시작해야 한다. 선수들의 신원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WADA는 "선수들이 도핑 규정을 준수하지 않았다는 근거가 부족하다. 선수들에게 책임을 물을 수 없다"며 중국 선수들의 도쿄 올림픽 출전을 허락했다.

이 과정에서 CHINADA의 "선수들의 소변 샘플이 오염돼 금지약물 양성 반응이 나왔다"는 설명을 추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리비에 라빈 WADA 수석이사는 "WADA에 제시된 오염 시나리오의 타당성을 평가하고자 트리메타지딘 제조업체로부터 약동학 및 대사 정보도 받았다며 "중국의 설명을 반박할만한 근거가 없었다. WADA의 결정 과정에는 문제가 없었다"라고 주장했다.

세계수영연맹도 "중국이 도핑 규정에 따라 일을 진행했다고 믿는다"고 중국 수영계를 옹호했다.

도핑 검사 기관인 국제검사기구(ITA)는 "이번에 불거진 사건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NYT는 "도핑 테스트 양성 반응에도 도쿄 올림픽에 출전한 중국 선수 중 일부는 올해 7월 개막하는 파리 올림픽에도 나설 것으로 보인다"며 "중국은 과거에 다른 종목에서 도핑 문제를 일으킨 적이 있고, 수영에서도 최근 도핑 의혹이 여러 차례 제기됐다"고 의혹의 눈길을 보냈다.

jiks79@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스포티비뉴스[일문일답] '통산 PL 득점' 박지성 넘은 황희찬 "기록만 넘었을 뿐...그래도 자랑스러운 시즌이다"
  • 매일경제삼성 1차지명 에이스에 밀리지 않았는데…19살의 팀 퍼스트 정신, 승리 날아갔어도 2R 루키는 웃었다 “개인 승리 욕심 없다”
  • 연합뉴스[영상] 여자 유도 허미미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무려 29년만
  • 뉴스1최하위 롯데, 선두 KIA의 5연승 저지…'완벽투' 한화 문동주 2승(종합)
  • 노컷뉴스박지성 넘고 커리어 하이…황희찬 귀국 "맨시티전 골 좋은 기억"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