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추미애, 박영선에 쓴소리 “외국 나가 있어 잘 모르는 듯”

댓글3
서울신문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후보가 7일 하남시 위례스타필드시티 앞에서 선거유세를 하고 있다. 2024.4.7. 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당선인(경기 하남갑)이 국무총리로 후보자로 거로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지금은 협치가 긴요하다”고 발언을 두고 “외국에 나가 계셔서 잘 모르는 것 같다”고 했다.

추 당선인은 지난 19일 MBC라디오에 출연해 “협치는 야당에서 계속 요구해 왔었다”고 했다.

그는 “협치라는 건 기득권끼리 조용히 나눠 먹고 잘 지내자 그런 협치가 아니라 경제가 엉망이고 민생이 시달리고 있는데 이걸 국회가 대안을 낼 테니 만나자는 것”이라며 “그걸 번번이 거절한 것이 대통령실이고 대통령”이라고 했다.

그는 “협치가 그러면 문제가 아니라며 협치를 거부하는 쪽에서 야당 인사를 빼가서 협치의 포장만 만들려고 하는 것인데 그 부분을 (박영선 전 장관이) 선명하게 지적하셔야 한다”고 했다.

차기 국회의장으로 거론되고 있는 추 당선인은 경기 하남갑 당선으로 6선 고지에 올랐다. 경쟁자로는 6선에 성공한 조정식 당 사무총장이 꼽힌다. 5선 가운데는 정성호 의원과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등이 오르내리고 있다.

문경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중앙일보한동훈 당대표 땐 尹 탈당설…여권 "짐작 가는 바 있다"
    • SBS[정치쇼] 고민정 "두 번 탄핵은 슬픈 일이지만…尹이 기름 부어"
    • 머니투데이우원식에 밀려 국회의장 낙선한 추미애 "세상사 성질대로 안 되더라"
    • 연합뉴스TV'고공강하 결혼' 특전사 부부…지뢰사고 남편 간호한 아내
    • 노컷뉴스尹대통령, '채상병 특검법' 거부권 행사 왜…'헌법 정신 위배'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