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민주 "尹, G7정상회의 초청 불발…실용 외교로 전환해야"

댓글0

"편향적 외교안보정책이 '코리아 리스크' 더욱 키워"
"尹, 채 상병 특검법 거부권 행사 꿈조차 꾸지 말라"


더팩트

더불어민주당은 20일 윤석열 대통령의 이탈리아 G7정상회의 초청 불발과 관련 "편향적 외교안보정책을 버리고 국익 중심 실용 외교로 정책 기조를 전환하라"고 요구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윤석열 정부는 우크라이나 전쟁, 중동 사태, 한반도 신냉전 등 급박하게 돌아가는 국제정세를 논의할 중요한 자리에서 사실상 배제된 것과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더팩트 DB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0일 윤석열 대통령의 이탈리아 G7정상회의 초청 불발과 관련 "편향적 외교안보정책을 버리고 국익 중심 실용 외교로 정책 기조를 전환하라"고 요구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우리나라는 6월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초청국 명단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알려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글로벌 중추국가'의 기치를 내걸고 국제적 위상을 강화하겠다던 윤석열 정부의 'G7 플러스 외교'가 무색해졌다"고 덧붙였다.

강 대변인은 "대중관계를 희생시키면서까지 미·일을 비롯한 서방국가와의 연대를 강화해 왔음에도 이런 결과라니 참담할 지경"이라며 "'아직 의장국인 이탈리아의 공식 발표는 없었다'며 '올해 이탈리아는 국내 정치와 연계해 초청 대상국을 선정하는 것으로 알고 있어, 7개국 협력 강화 여부를 보여주는 변수라고 보지 않는다'는 대통령실 관계자의 발언이 더욱 문제"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G7 정상회의가 개최국 이탈리아의 국내정치와 관련된 이슈들만 다루는 자리입니까? 궁색한 변명과 어설픈 핑계로 외교 실패를 덮으려는 시도에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주장했다.

강 대변인은 "윤석열 정부는 우크라이나 전쟁, 중동 사태, 한반도 신냉전 등 급박하게 돌아가는 국제정세를 논의할 중요한 자리에서 사실상 배제된 것과 다름없다"며 "일각에서는 윤석열 정부의 편향적인 외교안보정책이 오히려 '코리아 리스크'를 더욱 키우고 있다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고 지적하며 그간의 실패한 외교안보정책을 성찰하고 국익 중심 실용 외교로 정책 기조를 전환을 주문했다.

한편 민주당은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을 향해 '채 상병 특검법' 즉각 수용을 촉구했다.

강 대변인은 "국민의힘에 다시 한번 촉구한다. 채 상병 특검법이 하루속히 국회 본회의 문턱을 넘을 수 있도록 동참하라"면서 "윤 대통령 역시 '더욱 낮은 자세로 민심을 경청하겠다'는 말에 조금의 진심이라도 있다면 채 상병 특검법에 거부권을 행사할 꿈조차 꾸지 말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강 대변인은 "민주당은 국민의 준엄한 명령인 '채 상병 특검법'을 21대 국회 내에 반드시 통과시킬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덧붙였다.

cuba20@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더팩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MBC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 논란‥외교부도 가세?
  • 노컷뉴스尹대통령, '채상병 특검법' 거부권 행사 왜…'헌법 정신 위배'
  • 프레시안'김호중 소리길' "당장 철거하라"vs"철거하면 가만 않있겠다"...난감해진 김천시
  • SBS'오세훈 vs 한동훈·유승민' 공방…차기 대선 주자 경쟁 시작?
  • 뉴스1강정애 "민주유공자법 심의기준 불명확…대통령 거부권 건의"[인터뷰]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