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정부 조정에도 의료계 '싸늘'…의협 비대위 마지막 회의

댓글0
정부 조정에도 의료계 '싸늘'…의협 비대위 마지막 회의

[앵커]

정부가 어제(19일) 내년도 의대 정원을 일부 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의사들의 반응은 차갑기만 한데요.

오늘 저녁에는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 마지막 회의가 열립니다.

박지운 기자입니다.

[기자]

당초 2,000명으로 예정돼 있던 의대 증원 규모는 최대 절반까지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어제 특별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조정안을 발표했습니다.

<한덕수 국무총리(어제)> "금년에 의대 정원이 확대된 32개 대학 중 희망하는 경우 증원된 인원의 50% 이상 100% 범위 안에서 2025학년도에 한해 신입생을 자율적으로 모집할 수 있도록…"

'조정은 없다'던 정부가 한발 물러서면서, 정부와 의료계의 갈등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는 듯했습니다.

하지만 대한의사협회는 전공의들이 수용할 수 없는 대책만 내놓고 있다며 냉담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장 당선인(어제)> "이 정도면 현장으로 돌아갈 만하겠냐. 그 자리에 있는 전공의들 중에 한 사람도 돌아가겠다고 한 사람이 없었기 때문에…"

의대 증원과 필수의료패키지가 폐지돼야 사태가 해결될 수 있다고 강조했는데, 결국 '원점 재논의'를 고집하고 있는 겁니다.

정부에서 발족한 대통령 직속 협의체 의료개혁특별위원회에 대해서도 '구색 맞추기'에 불과하다고 비난하며, 참여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의협 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늘 저녁 회의를 열고 사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합니다.

이번이 비대위가 여는 마지막 회의가 될 전망인데, 이번 달 말 비대위 임기가 마무리되면 다음달 1일부터는 임현택 당선인이 의협을 이끌 예정입니다.

임 당선인은 의사들 중에도 특히 강경파로 평가받고 있어, 정부와의 갈등이 더 심화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연합뉴스TV 박지운입니다. (zwoonie@yna.co.kr)

#의대증원 #전공의파업 #집단행동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이투데이“한국만 오면 짧아지네”…같은 전기차 주행거리 다른 이유는 [모빌리티]
  • 중앙일보이재용 전격 인사 ‘이건희 데자뷔’
  • 연합뉴스TV지난해 반도체 불황 속 대중국 수출 줄고 미국 늘어
  • 매일경제中, 대만 장악해도 TSMC 라인 못써…"킬 스위치 가동"
  • 연합뉴스뉴욕증시, 엔비디아 실적 D-1 나스닥 반락하며 혼조세 출발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