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한국대표팀을 빼다 박았네?’ 토트넘 공격 손흥민-수비 김민재, 환상 라인업 완성될까

댓글0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한국대표팀 공수의 핵심 손흥민(32, 토트넘)과 김민재(28, 뮌헨)가 토트넘에서 함께 뛴다? 즐거운 상상이 현실이 될까.

김민재의 토트넘 이적설이 핫한 이슈다. 영국 '더 부트 룸'은 19일 “김민재가 뮌헨의 상황에 만족하지 못하고 있다. 뮌헨에서 세 번째 센터백으로 전락했다. 한국대표팀에서 함께 뛰는 손흥민의 토트넘이 다시 김민재 영입을 희망하고 있다”면서 김민재의 토트넘 이적설을 제기했다.

토트넘은 무리뉴 감독 시절부터 꾸준히 김민재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지난 2019년 주제 무리뉴 감독이 이끌던 시절 무리뉴가 직접 김민재 영입을 추진했다. 하지만 토트넘이 많은 돈을 쓰길 주저하면서 영입계획도 무산됐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짠돌이’ 다니엘 레비 토트넘 회장이 결단을 주저하는 사이에 영입이 좌절됐다. 무리뉴는 “김민재는 천만 유로(약 147억 원) 정도면 데려올 수 있었다. 하지만 토트넘은 500만 유로(약 73억 원) 밖에 제시하지 않았다. 당장 돈을 쓰지 않았다. 난 돈을 써서라도 데려오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토트넘은 김민재를 포기하지 않았다. 지난 여름에도 영입을 시도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토트넘이 소극적인 태도를 취했다. 결국 김민재 대신 데려온 선수가 미키 반 더 벤이었다. 당장 토트넘에 반 더 벤 대신 김민재가 뛰고 있다면 수비불안 문제는 단번에 해소됐을 것이다.

최근 김민재가 뮌헨에서 네 번째 센터백으로 밀린 것이 이적설을 부추긴다. ‘더 부트 룸’은 "김민재는 뮌헨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에 저렴한 가격에 영입할 수 있다. 뮌헨이 나폴리에 지불한 4300만 파운드(약 740억 원)보다는 훨씬 가치가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흥민과 김민재가 토트넘에서 뭉친다면 토트넘은 한국대표팀 그 자체가 된다. 토트넘이 ‘빅4’에 진입해 두 선수가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뛰는 것도 결코 꿈이 아니다. 김민재 영입은 한국팬들만 좋은 일은 분명 아닐 것이다. / jasonseo3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OSE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서울경제이정후 결국 어깨수술로 시즌 마감···"완벽한 회복 가능"
  • 엑스포츠뉴스김민재 또또또 "방출 1순위" 보도…그러나 기분 좋은 소식이다, 이유는?
  • 뉴스1'나성범 맹타' KIA, NC 꺾고 선두 수성…롯데, 최하위 탈출 눈앞(종합)
  • 스포티비뉴스토트넘 비상…'올해의 선수' 맨시티와 연결됐다
  • 뉴시스남자골프 세계 1위 셰플러, 경찰 체포 소동 후에도 5언더파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