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눈물의 여왕’ 김지원, 63억 강남 건물주였다

댓글0
매일경제

김지원. 사진 I 스타투데이DB


배우 김지원(31)이 강남 소재 건물을 매입했다는 소식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19일 뉴스1은 김지원이 지난 2021년 6월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건물(대지면적 198㎡·연면적495㎡)을 63억 원에 매입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같은 날 소속사 하이지음스튜디오 측은 김지원의 건물 매입 관련해 “아티스트 개인적인 일로 확인이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매체에 따르면 김지원은 본인이 사내이사이자 대표로 있는 지원엔터테인먼트주식회사 법인 명의로 건물을 매수했다. 취득세, 법무비용, 중개비용 등을 합산하면 약 67억 원으로 매입이 진행됐을거란 추정이 나왔다.

현재까지 큰 시세차익이 없어 비싸게 매입한 사례로 꼽히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서 봤을 때 투자 가치가 높다는 평가다.

해당 건물은 지하 1층부터 지상 5층의 규모로 1991년에 지어졌다. 7호선과 수인분당선 환승역인 강남구청역으로부터 7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주택이었던 4, 5층만 근린생활시설로 용도변경한 후 본인 소속사 사무실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0년 CF 모델로 데뷔한 김지원은 드라마 ‘상속자들’, ‘태양의 후예’, ‘쌈, 마이웨이’, ‘아스달 연대기’ 등에 출연했다. 현재는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에 출연, 최고 시청률 20%를 넘기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머니투데이엔비디아 "AI 칩 초과 수요 지속…각국 정부, 새 수요처로 부상"[오미주]
  • 뉴스웨이송호성 기아 사장 "EV3 판매가 3000만원대…연 20만대 팔겠다"
  • 뉴시스'65세 룰' 사라지나…삼성전자, 1960년생 귀환 의미는?
  • 세계일보“반도체가 곧 민생”… 韓 ‘칩 워’ 본격 참전 [뉴스 투데이]
  • 헤럴드경제대방건설, 미분양 청정지역 과천에 첫 ‘디에트르’ 출사표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