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줄을 서시오"...'돈쭐난' 빵집 성심당, 파리바게뜨·뚜레쥬르 넘었다

댓글0
[앵커]
대전의 작은 빵집으로 시작해 지역 명물이 된 '성심당'을 아십니까?

시즌 종료를 앞둔 딸기 케이크는 각 지역에서 방문해 아침부터 줄을 설 정도로 인기인데요.

'성심당'의 지난해 영업 이익이 유명 프랜차이즈 업체들을 훌쩍 뛰어넘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동건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빵집 앞에 길게 늘어선 줄.

'대전의 명물'로 불리는 성심당에서 빵을 사기 위해 대기 중인 사람들입니다.

특히 사진보다 실물에 딸기가 더 많이 들었다고 입소문이 난 케이크를 사려는 손님들로 매장이 붐빕니다.

[민지영 / 경기도 남양주시 : 다른 케이크 집보다 과일도 많이 들어가 있고 가격도 저렴한 편이어서 가성비가 좋은 것 같아요.]

[박신행 / 전북 군산시 : 군산에서 이 빵을 먹고 싶어 해서 가족들이 원하니까 자주 오고 있어요." "여러 가지 제품들이 좀 특징이 있는 것 같아요. 맛도 굿!]

성심당의 인기는 고스란히 매출로 이어졌습니다.

지난해 매출액은 1,243억 원으로 단일 빵집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천억을 넘었습니다.

영업이익만 315억.

한 해 전보다 161억을 더 벌어들이며 이익이 두 배로 껑충 뛰었습니다.

성심당의 영업이익은 파리바게뜨의 파리크라상과 뚜레쥬르를 운영하는 CJ 푸드빌을 큰 차이로 넘어섰습니다.

1956년 대전역 앞 찐빵에서 시작한 성심당은 70년에 가까운 기간 동안 '나눔 경영' 철학을 지켜왔습니다.

당일 팔고 남은 빵은 지역 단체에 기부한다는 것인데, 기부되는 빵의 규모가 금액으로 매월 4천만 원에 달합니다.

맛과 가격뿐 아니라 이러한 지역 사회 공헌도 성심당 인기의 비결로 평가됩니다.

[김연성 / 인하대 경영학과 교수 : 성심당 같은 경우는 고객들에게 좋은 빵을 그리고 지역 사회에 공헌하면서 직원들과 함께 좋은 것을 만들어서 베푼다는 그런 취지의 사업 활동을 하는데요. 그 결과가 수익으로 창출되는…]

돈을 벌기 위함이 아닌 나눔을 위해 빵을 굽는다는 동네 빵집 성심당의 확고한 경영 철학이 불황에도 소비자의 지갑을 열게 하고 있습니다.

YTN 오동건입니다.

촬영기자 : 장영한
영상편집 : 박정란
디자인 : 기내경

YTN 오동건 (odk798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LIVE] 보기 〉
대화로 배우는 이 세상 모든 지식 [이게 웬 날리지?] 〉
소리 없이 보는 뉴스 [자막뉴스]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머니투데이아빠가 "대학 중퇴해라"며 등떠민 창업...'AI CFO'로 글로벌 도전
  • 매경이코노미“뺀질거리는 직원 누가 좋아하나”…강형욱 편드는 직원글도 올라와
  • 아이뉴스24[현장] 회사는 위기인데...연예인 불러 축제 연 전삼노
  • 우먼컨슈머[시총 100대기업] 한화솔루션, 11.98% 급등...美·中 '관세 전쟁' 수혜 기대
  • 이투데이법원 ‘음주 뺑소니’ 혐의 가수 김호중 구속…“증거인멸 우려” [종합]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