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스라엘, 이란 공격 하루전 美에 통보…美 말렸지만 강행

댓글0
동아일보

이란 방공군이 이스라엘 공격에 대응하는 모습. 뉴시스


이스라엘은 이란에 대한 재보복 단행 전날인 18일(현지 시간) 미국 측에 ‘24~48시간 이내에 공격할 것’이라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이에 대해 ‘(군사 보복) 대응을 지지하지 않는다’면서 만류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스라엘은 공격을 강행했다.

중동전쟁 확전을 우려해온 조 바이든 미 행정부는 이스라엘의 이란 공격이 알려진 뒤 공식 언급을 삼가며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그 대신 고위 당국자들이 미 언론에 ‘미국은 이스라엘을 말리려 애썼고, 우방 이스라엘은 보호하겠지만 이번 전쟁에 개입하지 않았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밝혔다. NBC방송도 미 고위 당국자를 인용해 “미국은 이번 이스라엘의 이란 공격에 개입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동아일보

X 캡쳐


미 당국자들은 이번 이스라엘의 공격이 ‘제한적인 방식으로 이뤄졌다’는 점을 강조하며 여파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 직후인 13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의 통화에서도 이스라엘의 반격 자제를 요청했다. 당시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을 방어하겠다는 미국의 약속은 철통같지만 미국은 이란에 대한 공격 작전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 언급했다고 NBC는 당국자를 인용해 전했다. 이 당국자는 “백악관은 이스라엘이 뒷일을 생각하지 않고 신속하게 나서는 것을 우려했다”고도 밝혔다.

동아일보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남쪽으로 약 340km 거리에 위치한 도시 이스파한 상공에서 불꽃이 터지는 모습. 이란혁명수비대는 이 영상을 공개하며 군사작전과 연관된 불꽃이라고 설명했다. 이스파한에는 전투기와 무인기(드론) 등을 만드는 이란항공기제조산업공사의 생산 거점으로 알려져 있다. 이란혁명수비대 텔레그램

앞서 이날 미국과 영국은 이란의 무인기(드론)와 철강 산업 등을 겨냥한 신규 제재를 동시에 발표했다. 이란의 이스라엘 본토 공격에 대해 경제 제재 방식으로 책임을 묻는 동시에 이스라엘의 돌발 행동을 막으려 한 것이다. 다만 네타냐후 총리는 “우리는 스스로 결정을 내릴 것”이라며 외부 압력과 관계없이 보복 여부와 방식을 선택할 것임을 시사해 왔다.

뉴욕=김현수 특파원 kimhs@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동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순식간에 밥 먹던 남성들 사라졌다…시속 133㎞ 강풍 덮친 중국 [영상]
  • 파이낸셜뉴스성형수술 19번 한 모델, 얼굴 나사 때문에 공항검색대서 알람 울렸다
  • YTN라인 지분매각 입장 굽히지 않는 日...한국 내 반일 여론 촉각
  • 헤럴드경제“푸틴 구애에 미지근한 시진핑…방중서 얻은 것 별로 없는 듯”
  • 연합뉴스"푸틴 구애에 미지근한 시진핑…러·서방 사이 줄타기 시도"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