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SF '톱' 이정후, 행운도 응원한 10경기 연속 안타...신기록 초읽기

댓글0

19일 2024 MLB 샌프란시스코 1번 중견수 선발, 데뷔 시즌 10경기 연속 안타
애리조나전 4타수 2안타 1득점, 5-0 승리 기여


더팩트

샌프란시스코 1번 중견수 이정후(오른쪽)가 19일 애리조나와 2024 MLB 홈경기에서 8회 말 홈을 밟은 뒤 후속 주자 웨이드를 반기고 있다./샌프란시스코=AP.뉴시스


[더팩트 | 박순규 기자] 행운도 10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응원했다. '바람의 손자' 이정후(25·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메이저리그 데뷔 시즌 10경기 연속 안타로 '코리안 빅리거' 역대 세 번째 멤버로 이름을 올렸다. 한 경기만 더 연속 안타를 이어가면 한국인 메이저리그 데뷔 시즌 최장 경기 연속 안타 신기록을 수립하게 된다.

샌프란시스코의 중견수 이정후는 19일 오전(한국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2024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홈 경기에서 1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1득점으로 데뷔 시즌 10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0.270의 시즌 타율은 0.282(78타수 22안타)까지 크게 상승했다.

더팩트

샌프란시스코의 톱 타자 이정후가 19일 애리조나와 2024 MLB 홈 경기에서 1회 내야 안타로 데뷔 시즌 10경기 연속 안타에 성공했다. 사진은 후속 타자의 병살타로 2루에서 아웃되는 이정후./샌프란시스코=AP.뉴시스


앞선 2경기 동안 3번 타자로 활약하다 다시 1번 타자로 복귀한 이정후는 이날 1회 말 첫 타석에서 행운의 내야 안타로 일찌감치 10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하며 마의 부담을 떨쳐버렸다. 애리조나 좌완 선발 라인 넬슨을 상대로 초구 스트라이크를 지켜본 뒤 2구째 83마일(약 133.6km) 체인지업을 공략해 유격수 내야 안타로 만들었다.

애리조나 유격수 제이스 피터슨은 이정후의 다소 빗맞은 타구를 처리하다 놓치면서 안타를 만들어줬다. 이로써 이정후는 지난 8일 샌디에이고와 맞대결을 시작으로 10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다. 강정호(2015년, 전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김현수(2016년, 전 볼티모어 오리올스)에 이어 역대 세 번째 메이저리그 데뷔시즌 최장 연속 안타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이정후는 20일 경기에서도 안타를 칠 경우 코리안 빅리거 데뷔 시즌 최장 기간 연속 안타 기록을 새롭게 작성하게 된다.

더팩트

6회 초 수비에서 이정후는 선두타자 제이크 매카시의 좌중간 2루타성 타구를 멋지게 잡아내는 호수비로 홈팬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손을 들어 파인 플레이를 칭찬하는 선발 투수 로건 웹./샌프란시스코=AP.뉴시스


1회부터 시작된 이정후의 행운은 이후에도 계속됐다. 이정후는 0-0으로 맞선 3회 말 1사 2루의 득점 찬스에서 바뀐 투수 로건 알렌을 상대로 또 다시 내야 안타를 뽑아냈다. 이정후는 초구 스트라이크를 흘려보낸 뒤 2구째를 걸러내며 만들어진 1볼 1스트라이크에서 3구째 90.9마일(약 146.3km) 싱커를 공략해 두 타석 만에 '멀티 히트'를 기록했다. 이정후의 타구는 103.4마일(약 166.4km)의 속도로 날아가 투수 글러브를 맞고 굴절되면서 유격수 방면의 내야 안타로 연결됐다.

첫 안타에 이어 두 번째 안타도 행운이 따랐다. 이 타구는 유격수의 실책처럼 보였지만 느린 영상으로 본 결과 투수 알렌의 글러브에 맞고 굴절돼 유격수 앞으로 흘러 안타로 기록됐다. 애리조나 유격수 피터슨이 타구를 처리하기 힘들었을 것으로 판단한 기록원은 유격수 실책 대신 이정후의 안타로 기록했다.

더팩트

역대 한국인 메이저리그 데뷔 시즌 최장 10경기 연속 안타와 타이를 이룬 이정후가 5-0 승리 후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샌프란시스코=AP.뉴시스


5회 말 세 번째 타석에선 1루수 땅볼로 물러난 이정후는 8회 말 무사 2루의 네 번째 타석에서 2루수 실책으로 출루하며 '빅 이닝'의 연결고리 역할을 톡톡히 했다. 브라이스 자비스를 상대로 2루수 앞 평범한 땅볼을 쳤는데 2루수 케텔 마르테가 포구를 하다 놓치는 실책을 범하면서 1루 베이스에 안착했다. 윌머 플로레스의 적시타로 홈을 밟은 이정후는 8회 말 4점을 추가한 팀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이정후는 수비에서도 존재감을 드러내며 홈팬들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이정후는 1-0으로 앞선 6회 초 선두타자 제이크 맥카시의 좌중간 깊숙한 타구를 쫓아가 감각적으로 잡아냄으로써 승리에 기여했다. 펜스 가까이 뻗는 깊은 타구였지만 이정후는 침착하게 따라가며 안정적으로 포구함으로써 홈팬들은 물론 마운드의 투수 로건 웹의 박수까지 받았다.

이정후가 10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펼친 애리조나와 4연전 1차전에선 행운도 '바람의 손자'를 응원했다.
skp2002@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더팩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연합뉴스10월 수술 고려했지만…이정후와 구단 "완전한 회복·미래 위해"
  • 스포츠투데이'동갑내기' 이예원·윤이나, 4강 맞대결 펼친다…박현경, 이소영과 결승행 다툼
  • 뉴시스구단주 응원 받은 두산, 롯데 꺾고 2연패 탈출…선두 KIA, 3연승 질주(종합)
  • 스포츠W'배구여제' 김연경 국가대표 은퇴 경기, 6월 8일 잠실실내체육관 개최
  • 엑스포츠뉴스튀르키예 매체 "귀네슈 한국대표팀 부임"→축구협회 "정해진 것 없다" 일축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