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현주엽 "실화탐사대 논란만 더 키웠다…법적대응"

댓글0
헤럴드경제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농구 감독 겸 방송인 현주엽 측이 MBC '실화탐사대' 방송에 억울함을 호소했다.

소속사 티엔엔터테인먼트는 19일 "실화탐사대는 당사 입장을 100% 반영하지 않은 채 방송을 송출했고, 현주엽을 둘러싼 논란만 더욱 키우는 상황이 됐다"며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음해하려는 세력에 관해 선처나 합의없이 강력한 법적조치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실화탐사대' 측이 현주엽 감독 의혹에 대한 취재를 시작할 때부터 성실하게 협조했다"며 "수차례에 걸쳐 지금까지 현주엽 감독을 둘러싼 여러 의혹이 '허위사실' 임을 증명할 수 있는 관계자 증언, 메신저 대화 캡처본 등 증거들을 확보해 제공하며 성심성의껏 답변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실화탐사대' 측은 당사 측 입장을 100% 반영하지 않은 채 방송을 송출했다"고 주장하며 "이에 현주엽 감독을 둘러싼 논란만 더욱 키우는 상황이 돼버렸다"고 토로했다.

또한 소속사는 "서울시 교육청은 현주엽 감독 관련 의혹에 대한 감사를 지난 15일부터 진행하고 있다"며 "현주엽 감독은 사실 여부를 떠나 감사 결과에 따른다는 뜻을 밝혀왔다, 당사는 현주엽 감독에 대한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음해하려는 세력에 대해선 선처나 합의 없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준비 중"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소속사는 "마지막으로 누구보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학생들과 학부모님들에게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덧붙이며 입장을 마무리했다.

전날 MBC TV 실화탐사대에선 현주엽의 근무 태만과 갑질 의혹 등을 다뤘다. 휘문고 농구부원 학부모는 2월 서울시교육청에 탄원서를 접수했다. 현주엽이 지난해 11월 모교인 휘문고 농구부 감독으로 부임한지 약 5개월 만이다. 다른 휘문고 학부모들은 탄원서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며 현주엽의 방송 활동 겸업 역시 동의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한 학부모는 자신이 탄원서를 썼다며 "그 내용은 사실"이라고 반박했다.

min3654@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이재성 선발 출격…분데스리가 잔류할까’ 마인츠, 리그 최종전 선발 라인업 공개
  • 이투데이김연경, 국가대표 은퇴경기…국내외 배구스타 총출동
  • 스포츠투데이'동갑내기' 이예원·윤이나, 4강 맞대결 펼친다…박현경, 이소영과 결승행 다툼
  • 엑스포츠뉴스튀르키예 매체 "귀네슈 한국대표팀 부임"→축구협회 "정해진 것 없다" 일축
  • OSEN‘역대급 45.8도 홈런→연타석 홈런, 김범석 괴력’ LG, 9회말 무사 만루 막고 1점 차 승리…KT는 3연패 [수원 리뷰]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