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잭팟!" 카지노서 연달아 팡팡, 수상하더라니…직원·단골 짜고 2억 빼돌렸다

댓글0
이벤트 당첨금 나눠 가져…파라다이스호텔 부산 직원 4명 해고
뉴스1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카지노 전경(파라다이스호텔 부산 홈페이지 갈무리)


(부산=뉴스1) 손연우 기자 =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카지노 직원 4명이 외국인 단골 고객 1명과 짜고 이벤트 프로그램 정보를 미리 흘려 당첨금을 나눠 갖는 수법으로 2억원 이상을 빼돌리다 적발됐다.

19일 파라다이스호텔측에 따르면 최근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카지노 소속 직원 4명이 이날자로 해고됐다.

이들은 카지노측이 슬롯머신 사은 이벤트(미스테리 잭팟)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특정 외국인 고객에게 프로그램 정보를 미리 흘렸고 이후 고객이 당첨금을 받으면 이를 나눠 가졌다. 이런 수법으로 가로챈 돈은 2022년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2억 원이 훌쩍 넘는다.

슬롯머신은 법령에 따라 엄격히 관리되기 때문에 기기를 임의로 조작하거나 법으로 정해진 승률을 건드릴 수 없다. 호텔측에 따르면 이런 일이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호텔 관계자는 "슬롯머신을 조작한 것이 아니라 고객 유치와 묘미를 주기 위해 승률과 상관없이 진행한 사은 이벤트의 프로그램 정보를 흘린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시 코로나19 사태로 부산 카지노의 인력난이 유독 심해 내부 감시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며 "지난 달 특정 고객에게 계속해서 이벤트 잭폿이 터지는 것을 이상하게 생각하고 전수조사에 나서 적발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공모한 직원과 고객 등 5명은 현재까지 부정 취득한 당첨금의 대부분을 변제했다"며 "변제가 마무리 되는 대로 이들을 상대로 법적인 조치에 들어갈 예정이며 외국인 고객은 국적 문제로 향후 고발 등 법적 진행 방향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재발 방지를 위해 업무 프로세스 전반에 대한 강도높은 개선과 직원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했다.

syw5345@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서울경제[단독] “자취방 찾아와 돈 뺏거나 폭행”··· 김호중 학폭에 졸업장 포기한 음악 기대주
  • 이투데이'개통령' 강형욱 '갑질' 의혹에 노동부도 나서…"자료 요구했지만 답변 못 받아"
  • 연합뉴스'음주 뺑소니' 김호중 구속 기로…오늘 낮 12시 법원 심사
  • 뉴시스'조건부 운전면허' 논란에…"생계형 운전자 어쩌나"
  • 중앙일보'민희진 대표이사 5년유지'…이 주주계약서, 법정공방 불붙인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