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스라엘, 이란 ‘제한적 공격’에 안도…장중 환율, 1370원대로 반락[외환분석]

댓글0
장중 1392.9원 터치 후 1379.7원으로 반락
이스라엘, 미사일로 이란 내 시설 타격
제한적 공격·바이든 “이란 공격 불참”에 안도
국제유가 3% 이상 치솟고 달러화 추가 강세
외국인 투자자 국내 증시서 8200억원대 순매도
주말 중동 불안감…다음주도 외환시장 불안 지속
[이데일리 이정윤 기자] 이스라엘의 이란 미사일 타격에 1390원대로 급등하던 원·달러 환율이 ‘제한적 공격’에 그쳤다는 평가와 추가 공격 소식이 없다는 데 안도해 다시 1370원대로 내려왔다.

이데일리

사진=AFP연합뉴스


중동 리스크에 높아진 환율 ‘변동성’

19일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이날 환율은 오후 2시 29분 기준 전 거래일 종가(1372.9원)보다 8.35원 오른 1381.25원에 거래 중이다.

이날 환율은 역외 환율을 반영해 전 거래일 종가보다 8.1원 오른 1381.0원에 개장했다. 이후 중동 지정학적 리스크가 다시 발발하자 오전 10시 44분께 1392.9원까지 치솟았다. 이는 장중 고가 대비 20원이 오른 것이다. 오후 들어 환율은 반락하기 시작해 2시께에는 1379.7원까지 내려갔다.

미국 ABC 방송 등은 18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이 발사한 미사일들이 이란내 목표물을 타격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스라엘 미사일들이 이란의 한 장소를 타격했다고 미국 당국자가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후 전해진 소식에 따르면 이스라엘이 이란에 대한 공격 전에 미국에 이번 공격에 대해 사전 통보한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이스라엘의 이란 공격은 제한적이었다고 전해졌다. 또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스라엘의 보복 공격과 관련해 이스라엘 지도자들에게 “이스라엘을 방어하겠다는 미국의 약속은 철통같지만, 미국은 대(對)이란 공격작전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확전 가능성을 낮췄다.

문정희 KB국민은행 연구원은 “장중에 환율이 너무 많이 튀었기 때문에 외환당국의 개입도 있었을 것 같고, 추가 공격 소식이 없다는 데에 안도하면서 환율이 되돌림을 보인 것 같다”며 “또 미국 장기 국채 금리가 많이 빠지면서 금융 시장 불안이 지속되면 금리인하 카드가 나올 것이란 심리도 작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중동 리스크에 국제유가는 즉각 반응했다.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3.66% 올라 한때 배럴당 85.76달러에 거래됐고, 브렌트유도 3.44% 상승해 90.11달러를 기록했다.

달러 강세는 소폭 진정됐다. 달러인덱스는 이날 새벽 1시 30분 기준 106.23을 기록하고 있다. 106.35까지 올랐던 것에서 소폭 하락했다. 이날 일본은행(BOJ)이 추가 금리인상 가능성을 내비췄지만, 달러·엔 환율은 154엔대에서 거래되며 엔화 약세는 지속되고 있다.

안전자산 선호에 국내 증시도 하락하고 있다. 다만 3% 이상 하락에서 1%대로 하락 폭을 좁혔다. 외국인 투자자는 국내 증시에서 순매도하며 환율 상승을 지지하고 있다. 외국인은 코스피 시장에서 4600억원대, 코스닥 시장에서 3600억원대를 팔고 있다.

종가 관건…다음주 불확실성 장세 지속

주말 동안 중동 리스크가 커질 수 있어서 다음주에도 외환시장의 불확실성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문 연구원은 “최근 달러 지수가 미국 10년물 금리에 많이 연동되고 있어서 환율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며 “다음주 10년물 금리 추이와 더불어 미국 1분기 국내총생산(GDP) 지수, 개인소비지출(PCE) 물가 지수 등을 살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종가를 확인해봐야 할 것”이라며 “1385원 정도에서 마감한다고 하면 불안심리가 남아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다음주에도 국내 기업의 배당 역송금 영향은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다.

그는 “이번주 30억달러가 송금됐고 다음주도 12억달러가 남아 있어서 다음주도 배당에 따른 환율 상방 압력은 남아있을 것”이라며 “다만 일반적으로 배당 물량은 미리 환전해두기 때문에 시장 분위기를 바꿀 정도의 영향력은 아닐 수 있다”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1패밀리카·스포츠카 둘 다 못 놓지…'고성능 SUV' AMG GLC43[시승기]
  • 매경이코노미尹 지시한 ‘노동법원 설치’...22대 국회서 여야 합의할까 [국회 방청석]
  • 서울경제고용률 ‘최고’라는데···60대보다 힘든 40대 취업[송종호의 쏙쏙통계]
  • 매일경제“기어이 살상용으로 만들었나”...기관총 들고 사격하는 중국 로봇개
  • 머니투데이'고급차=검은색' 공식 깰까…새 색상 '세레스 블루' 입은 GV70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