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고금리 영수증 온다”...2분기 가계 신용, 2022년 말 이후 최악

댓글0
채무상환부담 늘며 가계 신용위험도 상승
‘고금리 직격탄’ 2022년 하반기 이후 최고
중소 건설·숙박음식업 신용위험은 지속 상승
“기업 대출 태도 ‘완화’, 가계 ‘강화’ 전망”


파이낸셜뉴스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오는 2·4분기 가계의 신용 위험도가 지난 2022년 4·4분기 이후 최고 수준으로 높아질 전망이다. 지난해 말 5%를 넘긴 가계대출 금리에 연체율도 2년 사이 두 배 이상 증가하는 등 고금리 영수증이 청구된 결과다. 건설업, 숙박음식업을 중심으로 중소기업의 신용위험도 높은 수준이 지속되는 가운데 국내은행은 2·4분기에 우량한 대기업 중심으로 대출문턱을 낮춰 여선 건전성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2·4분기 가계 신용위험 ‘39’, 5분기 만에 최악
파이낸셜뉴스

한국은행 제공.


1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국내 은행이 예상한 1·4분기 신용위험지수(종합)은 지난 1·4분기(32)보다 5p 높은 37을 기록했다. 해당 조사는 204개 금융기관의 여신 총괄책임자를 대상으로 지난 3월 7일부터 19일까지 진행됐다. 지수가 양(+)이면 ‘증가(신용위험·대출수요)’ 또는 ‘완화(대출태도)’라고 답한 금융기관 수가 ‘감소’ 또는 ‘강화’보다 많았다는 뜻이다.

대출 주체 중에서 신용위험지수가 가장 높은 곳은 가계로 나타났다. 2·4분기 가계의 신용위험지수 전망치는 39로 전분기(33)에 비해 크게 올랐다. 이는 지난 2022년 4·4분기(39)와 2023년 1·4분기(39) 이후 5분기 만에 최고치다. 지난 2021년 말 3.01%였던 가계대출금리가 지난해 말 5.08%까지 오르는 등 금리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채무상환부담이 누적된 결과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같은 기간 0.16%에서 0.35%로 두 배 넘게 상승했다.

가계뿐아니라 기업의 신용위험도 높아질 전망이다. 2·4분기 중소기업의 신용위험지수 전망치는 33으로 전분기와 동일하게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중소기업의 신용위험지수는 지난 2022년 1·4분기 14에서 고금리 여파로 4·4분기 39까지 오른 이후 줄곧 25를 넘기며 높은 수준에 머물고 있다. 대기업의 2·4분기 신용위험 전망치도 8로 전분기(3)에 비해 5p 올랐다.

한은 관계자는 "기업의 신용위험은 재무구조가 취약한 업종의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높은 수준이 지속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대표 취약업종인 건설업의 경우 연체율이 지난 2021년 말 0.33%에서 지난해 말 0.87%로 두 배 넘게 뛰었다. 숙박음식업은 같은 기간 0.24%에서 0.95%로 3배 이상 급증했다.

■건전성 관리 나선 은행권...가계 대출문턱 더 높인다
파이낸셜뉴스

국내은행의 차주별 대출태도지수. 한국은행 제공.


이같이 2·4분기 가계와 기업의 신용위험이 모두 높은 수준으로 예측되나 국내은행의 대출 태도는 기업에 더 우호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은행의 차주별 대출태도지수를 보면 기업대출의 경우 우량기업의 영업 강화 전략 등에 기인해 ‘다소 완화’로 전망됐다. 대기업은 1·4분기 6에서 3p 낮아졌고 중소기업도 같은 기간 3p 낮아진 3을 기록했다.

반면 가계일반은 ‘다소 강화’로 전망됐다. 가계주택은 실수요자 중심의 주택자금 수요에 대응하여 대출태도가 완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반면, 가계일반의 경우 스트레스 DSR 확대 적용에 대비한 대출한도축소 선반영 등으로 다소 강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스트레스 DSR은 신규취급 주담대에 지난 2월부터 우선 적용됐고 은행권 신용대출에는 하반기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가계주택과 가계일반의 2·4분기 대출태도지수는 각각 -3, 8을 기록했다.

대출수요는 기업 및 가계주택은 증가, 가계일반은 감소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은 지난 1·4분기 대출수요가 각각 11, 33에서 2·4분기에 6, 31을 기록했다. 가계주택과 가계일반은 같은 기간 31, -8에서 11, -17로 낮아졌다.

한은 관계자는 “기업 대출수요는 경기 불확실성에 따른 운전자금 수요가 커지는 가운데 시설자금 선확보 노력 등으로 증가세가 이어지고 가계주택에 대한 대출수요는 주택시장 상황 변화에 대한 기대감, 실수요 중심의 매매수요 등으로 다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가계일반의 경우 높은 금리부담 등의 영향으로 감소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축은행 등 비은행 금융기관들은 2·4분기 대출자들의 신용 위험이 커질 것으로 봤다. 업권별로 상호저축은행(38), 상호금융조합(45), 생명보험회사(29), 신용카드회사(19)에서 모두 2·4분기 신용위험지수가 중립 수준(0)을 크게 상회했다. 이에 비은행권의 2·4분기 대출태도는 대체로 강화 기조가 유지될 전망이다. 생명보험회사(-10), 상호저축은행(-21), 상호금융조합(-27), 신용카드회사(-6) 등 나머지 업권의 대출태도지수는 모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eastcold@fnnews.com 김동찬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경이코노미“뺀질거리는 직원 누가 좋아하나”…강형욱 편드는 직원글도 올라와
  • MBC"엔비디아 테스트 통과 못 해"‥삼성전자 주가 '흔들'
  • TV조선"엔비디아 HBM 테스트 아직 통과 못해"…'뒤처지나' 불안한 삼성
  • 파이낸셜뉴스'던킨 부산역 라마다점'에서 부산 명물 삼진어묵 도넛 어때요
  • 아시아경제"살던 데서 늙겠다"…'1인당 200만원' 집수리 비용주는 日[시니어하우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