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225시간 일하고 180만원 받지만 계속할래” 사람들 매달린 日직업

댓글0
서울신문

일본 애니메이션의 성지 도쿄 아키하바라 자료 사진. 픽사베이


일본의 대표 산업인 애니메이션 업계가 다른 분야에 비해 근무 시간이 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장시간 노동을 하고 소득이 낮아도 업계에서는 “계속 이 일을 하고 싶다”는 목소리가 큰 것으로 전해졌다.

마이니치 신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애니메이션영화문화협회(NAFCA)가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1월까지 ‘애니메이션 업계 근로 방식’과 관련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은 응답이 나왔다. NAFCA는 애니메이터 191명, 연출 44명, 성우 23명 등 업계 종사자 323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NAFCA가 최근 발표한 조사 결과를 보면, 애니메이션 업계 종사자의 월평균 근무 시간은 219시간으로 나타났다. 후생노동성의 ‘2023년 매월 근로통계조사’에 따르면 풀타임으로 일하는 일반 근로자의 평균 월 근로 시간은 163.5시간이었다. 애니메이션 업계 종사자는 이보다 30% 이상 오래 일하고 있는 셈이다.

응답자 중 절반은 한 달에 225시간 이상 일한다고 답했고, 성우를 제외한 30.4%가 하루 10시간 이상 일하고 있었다. 최장은 월 336시간이다. 한 달 평균 6일 미만의 휴일을 보낸 사람은 58.8%였다.

소득을 묻는 말에는 38%가 월 소득 20만엔(약 180만원) 이하라고 답했다. 20대의 13%는 월 소득 10만엔(약 89만원) 미만, 67%는 20만엔 미만이었다. 다만 실력 등에 따라 소득 격차는 있었다.

응답자 중 77.6%는 다른 직업을 갖고 있지 않았다.

한편 노동 시간이나 수입 면에서 열악한 상황이 두드러졌지만, ‘앞으로도 애니메이션 업계에서 일하고 싶은가’라는 질문에 71.8%가 “그렇게 생각한다” “매우 그렇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윤예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조선일보“퍼주다 망했다” 20달러에 새우 무한리필 해주다 파산한 美식당
    • 한국일보대선 반년 남겨두고… 바이든 지지율 36% ‘재임 중 최저’
    • 매일경제“사과처럼 떨어졌다”…나무에서 추락해 죽은 80마리 원숭이, 무슨일이
    • 파이낸셜뉴스핫도그 65개 먹어치우던 日 푸드파이터, 결국…
    • 서울신문“무한리필 괜히 했다” 2만원에 새우 막 퍼주더니…결국 문 닫기로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