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U-23에도 공한증' 황선홍호, 中 잡고 8강 조기 확정 도전

댓글0
노컷뉴스

올림픽 축구 대표팀. 대한축구협회 제공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황선홍호가 중국을 만난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19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2차전을 치른다. 상대는 중국이다.

한국은 아랍에미리트(UAE)와 1차전에서 1대0으로 승리했다. 역시 중국을 1대0으로 제압한 일본과 B조 공동 선두에 자리하고 있다. 중국과 2차전을 승리할 경우 이어 열리는 일본-UAE전 결과에 따라 조별리그 통과를 조기 확정할 수 있다. 한국과 일본이 나란히 이기면 8강 진출을 확정한다.

U-23 대표팀의 맞대결에서도 공한증이 존재한다.

한국은 중국과 17번 만나 12승3무2패 압도적 우위를 점하고 있다. 최근 맞대결인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도 2대0으로 승리했다.

8강 대진까지 고려하면 다득점이 필요하다.

한국과 일본이 동률이 될 경우도 고려해야 한다. B조 2위로 8강에 진출하면 A조 1위와 만난다. A조 1위는 개최국 카타르가 유력하다. B조 1위로 올라가면 A조 2위를 상대한다.

다만 한국은 UAE와 1차전에서 크로스 43회를 기록하고도 1골을 넣는데 그쳤다. 물론 오프사이드로 두 골이 취소된 탓도 있다. 하지만 세트피스에서 번뜩이는 장면이 자주 나오고도 골 결정력이 떨어지는 모습이었다.

유럽파 공격 자원 양현준(셀틱), 배준호(스토크시티)가 합류하지 못한 가운데 정상빈(미네소타 유나이티드)의 2차전 출전 여부도 미정이다. 정상빈은 UAE와 1차전을 하루 앞두고 카타르 현지에 합류했다. 황선홍 감독도 3차전 이후를 기대하고 있다.

8강 진출을 조기 확정할 수 있는 기회인 만큼 총력전을 펼칠 전망이다. 황선홍 감독도 중국전에서의 총력전을 예고했다.

한편 U-23 아시안컵은 2024년 파리 올림픽 아시아 예선을 겸한다. 상위 3개국이 올림픽에 직행하고, 4위는 아프리카 4위 기니와 대륙별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한국은 세계 최초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한다. 이미 2016년 리우 올림픽에서의 8회 연속부터 세계 최초 기록을 써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노컷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머니투데이'손흥민 존'에서 대역사 썼다… 아시아인 최초 EPL 득점왕[뉴스속오늘]
  • MHN스포츠'이강인 스승' 아기레 감독, 마요르카 떠난다...한국 대표팀 사령탑 부임설 주인공
  • 매일경제미국 언론도 주목하는 한국 종합격투기 헤비급 최강
  • 인터풋볼얼마나 골치 아팠으면 떠날 때까지 SON 언급..."손흥민이 공만 잡으면 눈 감고 싶었어"
  • 이투데이‘51경기 무패’ 레버쿠젠 제치고…아탈란타, 61년만 ‘우승’ 외쳤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