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인터뷰] '대어+집토끼' 다 안은 김호철 감독 "이소영, 장래를 봐서 필요하다 느껴"

댓글0
MHN스포츠

IBK기업은행 김호철 감독ⓒMHN스포츠 이지숙 기자


이번 여자부 자유계약선수(FA)시장에서는 굵직하게 주목받은 팀이 두 팀이 있다. 공격수 최대어 강소휘를 3년 총액 24억원에 영입한 한국도로공사, 그리고 아웃사이드 히터 이소영(3년 총액 21억원)과 미들블로커 이주아(3년 총액 12억원)를 한꺼번에 데려오며 전력 강화에 '작심 투자'를 한 IBK기업은행이다.

기업은행은 23-24시즌 프로배구 사상 첫 아시아쿼터제를 통해 전체 1순위로 세터 폰푼을 영입하고, 외인 트라이아웃에서도 전체 1순위로 브리트니 아베크롬비를 뽑았다. 봄배구 경쟁까지 벌이며 치열하게 싸웠지만 결국 아쉬운 성적인 5위로 멈추며 다음을 다시 기약하게 됐다. 김 감독은 전력 강화를 꾸준히 고민해왔다.

MHN스포츠

IBK기업은행이 이소영과 이주아를 영입했다, IBK기업은행


이에 올 시즌 종료 후, 성공적 FA대어 영입을 마치고 집토끼 김하경과 김현정까지 잡은 기업은행은 이제 보상선수를 고르는 일만을 남겨놓았다.

17일 MHN스포츠와 통화를 가진 기업은행 김호철 감독은 "지금 FA 작업을 거의 마무리하고, 집토끼는 모두 잡았다. 보상선수 문제 때문에 고민 중이다"라며 호탕하게 웃었다.

이어 그는 "오늘 최종적으로 모두 모이는 자리가 있는데, 의견들을 들어볼 예정이다. 선수들이 이번주 일요일에 휴가를 마친다. 구단은 구단만의 구상이 있고 우리도 우리 나름대로 생각이 있고, 또 팬들의 입장도 고려를 해야한다. 여러가지 부분을 고려해서 (보상선수에 대한) 의견을 모을 예정이다"라고 선뜻 밝혔다.

MHN스포츠

IBK기업은행 김호철 감독이 육서영과 대화한다ⓒMHN스포츠 이지숙 기자


이하 김호철 감독 일문일답

- 이소영 영입 배경은?
팀 아웃사이드 히터쪽에 (황)민경이가 연차가 있는 편이다. 민경이와 (포지션이) 같지만 앞으로 팀을 잘 끌어갈 수 있는 쪽에 역점을 뒀다. 아웃사이드 히터 쪽을 맞춰봤을때 우리들이 부족하다고 느꼈던 수비쪽에 무게를 뒀다. 또 (이소영이) 올라운드 플레이를 할 수 있다는게 포인트다. 공격에서도 업그레이드가 되고 여러가지 부분에서 좋아질 것 같다. '장래를 봐서라도 이런 선수는 하나 있어야하지 않을까' 생각했다. 또 (수비력을 가져가며) 공격력을 강화할 수 있는 부분에서도 생각을 많이 했다. 팀과 선수들, 코칭스태프들과 많이 이야기를 나눈 결과 이소영을 선택했다.

- 이소영이 시즌 중 부상이 조금 있었는데?
고민 많이 했다(웃음) 사실 (이)소영이가 이전 팀에서도 시즌을 제대로 치르지 못했다. 그래서 무리하게 100%를 다 활용한다는 것 보다 전체적으로 한번 점검해서 어떤 부분에서 문제가 있는지, 또 어떻게 해결해야하는건지. 비시즌동안 최대한 보완할 방침이다. 그렇지 않고 무조건 쉬게하고, 괜찮을거라고 생각하면 또 부상이 불거질 수 있을거라고 생각했다. 선수 건강과 컨디션에 초점을 맞추겠다.

-이주아 영입에 대해서는?
우리들이 사실 올해 가장 경기를 하면서 아쉬웠던 점이 가운데 높이가 다소 낮았다는 점이다. 또 아웃사이드 히터 한 자리가 빠지는거다. 우리 아웃사이드 히터 로테이션을 보면, (황)민경이와 (표)승주와 (육)서영이가 약간 안 맞는 부분이 있었다. 그래서 그 부분을 보강해야겠다고 한 시즌동안 계속 생각했다. 또 올 시즌 (김)희진이가 돌아오지 않을까 생각했다. 희진이가 아마 2라운드쯤 되면 돌아올거라 생각했는데 그 부분이 더뎌졌다.

물론 본인도 힘들고 간절했을 것이다. 하지만 결국은 (복귀가) 잘 되지 않았는데 이런 것들이 맞물려서 가운데가 낮아지면서 시즌 내내 고생을 좀 했다. 또 젊은 선수를 데려오면서 장래성까지 고려했다. (최)정민이가 모든 부분이 다 좋은데 단신(180cm)이다보니 공격력 부분에서 약간 부족한 감이 있었다. 그런 부분들을 (최)정민이와 맞춰가면서 해주면 좋지 않을까 싶다. 만약 미들블로커를 보충하지 않으면 아시아쿼터제로 메워야 한다. 그렇게 되면 우리는 폰푼을 잃는다. 이런 부분들을 고민한 결과 좀 더 투자를 해서 선수를 데려왔다.

-폰푼과 아베크롬비는 동행 가능성이 높나?
지금으로서 아마 90%는 그렇게 가기로 했다. 아베크롬비도 외인 드래프트 재지원을 한 상태고, 큰 이슈가 없다면 우선 선발권은 우리에게 있다. 출국 전에 이미 두 선수와 이야기가 된 상태다. (함께 할 확률이) 100%라고 이야기 하기는 어렵지만 우리는 같이 갈 생각도 있다. 만약에 본인들이 다른 도전을 하고 싶다면 이야기 해달라고 했는데, 아직까지 연락이 없는걸 보니 팀과 또 같이 갈 생각이 있는 것 같다(웃음) 폰푼같은 경우는 내가 또 '팀을 이러이러한 방향으로 만들거다'라고 얘긴 해줬지만 긴가민가하고 가긴 했는데, 아직까지는 잘 모르겠다. 이 부분은 다시 한번 더 체크를 해보겠다.

-김희진 컨디션은 어떤가?
현재도 본인이 계속해서 재활을 하고 있는 상태다. 아무래도 좀 힘들긴 한 것 같다. 머리도 많이 복잡해보인다. 희진이와도 함께 만나서 이야기를 나눠볼 생각이다.

사진= MHN스포츠 DB, IBK기업은행

<저작권자 copyright ⓒ mhn스포츠 엔터테인먼트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MHN스포츠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MHN스포츠'범바오 너무 소중해' 김범석 데뷔 첫 연타석 홈런 LG, 7-6 KT 꺾고 짜릿한 위닝시리즈 달성 [수원에서mhn]
  • OSEN"새벽 6시 나가셔서 새벽 2시에 들어오셨다. 효도하고 싶었다"...첫 승 순간, 황동하가 떠올린 이름 '아버지' [오!쎈 창원]
  • 중앙일보튀르키예 매체 "귀네슈, 한국 축구대표팀 부임"…대한축구협회 "오보"
  • 인터풋볼맨유가 버린 역대급 재능, 김민재 전 소속팀에서 뛸까?..."나폴리, 영입 위해 맨유와 접촉"
  • 뉴시스구단주 응원 받은 두산, 롯데 꺾고 2연패 탈출…선두 KIA, 3연승 질주(종합)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