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단독]SK, 세종시에 반도체 공장 신설 추진

댓글0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4일 경기도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 R&D센터에서 경영진에게 HBM웨이퍼와 패키지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왼쪽부터 최태원 회장, 곽노정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사장, 최우진 SK하이닉스 P&T 담당. (SK 제공) 2024.1.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SK그룹이 세종특별자치시에 SK실트론 웨이퍼 공장 설립을 추진한 것으로 확인됐다. 반도체의 원재료인 웨이퍼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엄청난 양의 물이 필요한데 지방자치단체 간 용수 공급을 둘러싼 갈등 때문에 첫 삽을 뜨기까지는 상당한 험로가 예상된다.


SK실트론 세종공장 타진...SK하이닉스 청주-이천 공장과 지리적 가까워

17일 머니투데이 취재를 종합하면 SK그룹은 세종시 연서면에 위치한 '스마트시티 국가산업단지'에 SK실트론 웨이퍼 공장 신설과 관련해 정부와 세종시 등과 논의한 것으로 파악됐다. 웨이퍼는 반도체의 집적회로를 만드는 데 사용되는 원판으로, 실리콘을 얼마나 더 크고 얇게 만드느냐가 핵심 기술로 꼽힌다.

SK실트론은 경상북도 구미시에 웨이퍼 공장을 갖추고 있다. 세종시를 추가 공장 부지로 검토한 것은 SK하이닉스 공장이 있는 충청북도 청주시(약 30분), 경기도 이천시(약 1시간)와 비교적 근거리인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SK하이닉스는 AI(인공지능) 반도체 공정을 갖추고 있는 청주 M15 증설 여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에서는 GPU(그래픽 처리장치)에 들어가는 HBM(고대역폭 메모리) 일부 물량을 맡는다.

만약 SK실트론이 세종시에 대규모 웨이퍼 공장을 본격 가동할 경우 SK하이닉스가 1위를 차지하고 있는 HBM을 중심으로 글로벌 반도체 업계에 일대 지각변동을 불러일으킬 수도 있다. 이 같은 청사진과 달리 일부 지자체는 용수 공급에 난색을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SK실트론이 추정한 하루 평균 물 사용량은 4만t(톤)으로, 세종시 스마트 국가산단에 할당된 총량을 훌쩍 뛰어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22년에는 SK하이닉스와 여주시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의 26만5000t에 달하는 용수 공급을 놓고 평행선을 달리다가 당정의 중재로 겨우 합의했다.


공업 용수 두고 지자체 갈등 반복...삼성 평택도 100㎞ 떨어진 미사리에서 공급

특히 세계 최대 반도체 공장인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는 용수 일부를 약 100㎞ 떨어진 경기도 하남시 미사리에서 끌어다 쓸 정도로 물 공급은 반도체 업계가 직면한 최대 난제다. 세종 관가 안팎에서는 세종시에 중앙부처를 비롯해 대학(서울대 등 공동캠퍼스), 고급 일자리까지 집중되는 것에 대한 지자체들의 위기감이 용수 공급에 투영된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온다.

국토교통부는 삼성전자가 오는 2047년까지 360조원을 쏟아붓는 '용인 시스템반도체 클러스터'가 2030년 말 첫 가동할 수 있도록 관련 인허가를 대폭 단축하고 환경부와 용수공급 계획 등을 공동 논의하기로 했다. 다만 그간 전례에 비춰볼 때 용수 문제로 착공이 늦어질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올 수밖에 없다.

이날 박상우 국토부 장관과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남석우 삼성전자 사장 등과 만나 첨단 시스템반도체 국가산업단지 관련 협약식을 맺고 용수 공급을 필두로 각종 규제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박 장관은 "기업의 적기 투자를 이끌어 내는 차원에서 지자체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25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반도체대전에서 관람객들이 반도체웨이퍼를 살펴보고 있다. 오는 27일까지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주요 반도체 기업들과 시스템 반도체 기업 및 소재·부품·장비 업체들이 참여한다. 2023.10.2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이정혁 기자 utopia@mt.co.kr 임동욱 기자 dwlim@mt.co.kr 유선일 기자 jjsy83@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1'밀리는 HBM·수장 교체' 절벽에 선 삼성…노조는 뉴진스님 불러 집회
  • YTN"여기가 1순위지!"...1기 신도시 재건축 후보 단지 '후끈'
  • 파이낸셜뉴스'던킨 부산역 라마다점'에서 부산 명물 삼진어묵 도넛 어때요
  • 헤럴드경제"여보, 금리 안 내린다는데 어떡하지…고민 깊어지는 주담대 차주들 [머니뭐니]
  • 연합뉴스TV비혼 축하금 지급 기업 늘어…청년층 의견 엇갈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