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유아인=유명 연예인, 후폭풍 두려워"…A씨는 왜 대마초 공범을 택했나 [ST이슈]

댓글0
스포츠투데이

유아인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유아인과 절친 유튜버 A씨간의 대마 흡연 교사 혐의에 대한 진실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16일 오후 서울중앙지법 형사 25-1부 심리로 마약류관리법 위반(향정), 대마 흡연 및 교사, 증거인멸 교사, 의료법 위반, 사기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유아인, 함께 기소된 최모 씨에 대한 네 번째 공판이 열렸다. 이날 현장에선 유아인의 대마 흡연 교사 등 혐의와 연관된 지인인 유튜버 A씨에 대한 증인 신문이 진행됐다.

앞서 유아인은 지난해 1월 지인들과 떠난 미국 여행에서 A씨에게 대마초 흡연을 종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미국에 도착한 직후 숙소에서 잠이 들었고, 이후 깨어나 자신의 유튜브 콘텐츠 영상을 촬영하며 유아인 일행들을 찾아 나섰다.

이에 대해 A씨는 "'제 친구들을 찾아가보겠다'면서 작은 콘텐츠를 하려는 마음으로 영상을 찍으면서 내려갔다. 근데 친구들이 야외 수영장에서 신나게 노는 모습이 보였다. '친구들이 저를 버리고 간 게 아니었네요'하면서 영상을 켠 채로 테라스문을 열었다. 유아인은 유명 연예인이기 때문에 셀카모드로 제 얼굴만 보이는 선에서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파에 앉았는데 갑자기 분위기가 싸해졌다. '이게 무슨 분위기지' 했다. 제가 유튜브 찍는 것도 사전에 다 얘기했는데 갑자기 분위기가 싸해졌다. 그 모습을 본 유아인이 장난 반, 진심 반으로 화내면서 '내가 왜 너같은 유튜버들 때문에 자유시간 방해받아야 하냐'고 했다. 제가 되게 무안해하면서 '유튜브 여기까지만 찍을게'라고 하면서 휴대전화를 닫고 뻘쭘하게 앉아있었다"고 이야기했다.

A씨에 따르면 당시 유아인 일행들은 화롯가를 중심으로 둥글게 앉아있었다. 이어 하나의 꽁초를 여러 명이 돌려피우고 있었다는 전언이다. A씨는 "그게 제 옆자리에 왔을 때 유아인이 '너도 해볼 때 되지 않았냐. A도 한 번 줘'라고 했다. 저는 처음엔 무엇인지도 몰랐다. 그때 대마라는 걸 눈치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A씨는 "제가 처음에 명확히 거절했기 때문에 거기 있는 인원들 모두 (대마초 흡연 의사가) 없는 것을 알았을 것"이라며 평소에도 마약에 대한 호기심이 일체 없었음을 강조했다.

다만 A씨는 "분위기가 험악한 상황은 전혀 아니었다. 웃으면서 '너도 이제 해볼 때 됐어' 이런 식의 상황이었다. 문자로만 봤을 땐 험악해 보이지만 상황 자체는 절대 험악한 분위기가 아니었다. 다만 앞에 영상을 찍었던 상황 때문에 절대 거절할 수 없을 거 같았다"며 "처음엔 안 한다고 했는데 '계속 A도 줘' 'A도 할 때 됐어'라고 해서 그들 입장에선 제가 받아서 핀 사람이 되는 게 나을거 같았다. 두 번 정도 제안했다. 최 씨는 아무 말도 안 하고 바닥만 보고 있었다"고 전했다.

더불어 A씨는 "유아인에게 연예인이라는 사회적 지위가 높은 사람처럼 대하진 않았다. 그런 게 친구 관계에선 옳지 않아서 되도록 편하게 대하고, 사사로운 관계로 지내려고 했다. 하지만 어쩔 수 없이 유명한 연예인이기도 하고, 사회적 지위도 있어서 완벽히 편하게 버르장머리 없이 구는 친구 같은 사이는 아니"라며 자신과 유아인의 관계를 설명했다. 서로 자택을 오갈 정도로 친밀한 사이이나, 유아인의 사회적 지위를 생각했을 때 느껴지는 어쩔 수 없는 '벽'이 있다는 입장이다.

A씨는 "그 당시 상황에서 칼을 들거나 하지 않았으니 선택할 수 있었다. 저도 '안 하겠다'하고 자리를 뛰쳐나가도 됐을 거라 생각한다. 하지만 서로 얽혀있는 인간관계나 일적인 관계들이 있다. 그 친구들이 다 얽혀있어서 그런 상황이 됐을 때 저한테 올 수 있는 안 좋은 상황들이 있다고 생각한다. 권유를 했고, 저는 거절을 할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후폭풍들이 무서웠다. 하는 척이라도 해서 공범이 되는 쪽이 되는 게 낫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유아인은 A씨의 이 같은 입장에 대해 "A는 주관대로 선택하고 판단하며, 주도적으로 자기 삶을 사는 사람이기 때문에 제가 말한다고 해서 억지로 대마를 흡연할 사람은 아니"라고 진술했다. A씨와 자신의 관계가 동등하며, 제안을 했을 때 충분히 거절할 수 있는 위치였단다는 반박이다. 또한 유아인의 변호인 측은 A씨의 1차 대마 흡연 다음날 2차 흡연이 이뤄진 사실을 토대로, 유 씨의 압박이 없었음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A씨는 "그 선택은 저의 선택이었다. 형이 하라고 해서, '안 하면 죽이겠다' 한 것도 아니다. 밝은 분위기였다. 저만 느낄 수 있는 눈치가 있었다. 이 상황을 지나갈 수 있게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들 눈에 제가 공범이 된 것 맞다. 저는 명확히 제 선택이 맞고, 그 선택에 대해서 책임을 지기 위해 첫 경찰조사부터 모든 걸 말씀드리고 있다"고 답했다.

유아인은 지난 2020년 9월부터 2022년 3월까지 서울 일대 병원에서 미용 시술의 수면 마취를 빙자해 181차례에 걸쳐 프로포폴, 미다졸람, 케타민, 레미마졸람 등 총 4종의 의료용 마약류를 상습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재 유아인 측은 대마 흡연 및 프로포폴 투약 혐의 일부를 인정, 타인의 명의로 44차례 걸쳐 두 종류의 수면제 1100여 정을 불법 처방받아 구입한 혐의, 공범 목적으로 유튜버 A 씨에 대해 대마 흡연 교사, 증거 인멸 교사·마약류 관리법 위반 방조·해외 도피 등의 혐의는 부인했다.

유아인의 5차 공판은 5월 14일 오후 진행된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헤럴드경제‘별장 무단침입’ 공포 호소한 한혜진, 결국 결단했다…무엇 공사하나했더니
  • 스포티비뉴스KBS "변호사로 정준영 피해자 압박 사실무근, BBC에 정정보도 요청할 것"[공식]
  • 뉴시스이수만 SM 前 총괄, 다시 K팝 프로듀싱?…A20엔터테인먼트 상표 출원
  • 연합뉴스'개통령' 강형욱 직장내 괴롭힘 의혹 일파만파…길어지는 침묵(종합)
  • MHN스포츠공연은 당당하게 했으면서...모두가 피곤했던 김호중의 경찰 출석(종합)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