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상식이 무너졌다”…수거할 쿠팡 프레시백에 가득 채운 쓰레기 ‘시끌’

댓글0
조선일보

쓰레기로 가득찬 쿠팡 프레시백. /보배드림


쿠팡 프레시백 안에 쓰레기를 가득 채운 사진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상식이 무너졌다”며 공분했다.

지난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불쌍한 오늘자 쿠팡맨’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쿠팡 기사로 추정되는 작성자 A씨는 “혹시라도 이런 짓 하지마시길 바란다”며 “프레시백은 쓰레기통이 아니다”라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A씨는 쿠팡 물건을 수령할 때 쓰는 프레시백 사진도 함께 게재했다. 사진 속 가방에는 쓰레기가 가득했다. 배달 음식을 먹고 남은 용기, 커피 컵, 플라스틱 병, 종이 팩, 일반 쓰레기, 비닐 등이 담겼다.

프레시백은 쿠팡에서 주문한 신선식품 등을 배송할 때 사용되는 보랭 가방으로, 재사용이 가능한 게 특징이다. 보통 고객이 물건을 받은 후 빈 프레시백을 집 앞에 놓아 쿠팡 기사가 다시 수거해가도록 한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프레시백) 수거 거부 해야죠”, “집 앞에 쓰레기 그대로 두셔라”, “저런 생각이 어떻게 들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는 “기저귀 버리는 사람도 있다”는 경험담을 털어놨다.

작년에도 프레시백에 일부 사용자들이 기저귀 등 쓰레기를 담아 반납하는 사례가 발생하거나, 회수돼야 할 프레시백이 쓰레기더미 속에서 발견된 사진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다. 해당 사진들은 쿠팡 기사들의 단체 대화방에서 공유됐고, 이를 한 쿠팡 기사가 온라인상에 공유하면서 널리 퍼졌다.

한편, 쿠팡은 2020년부터 프레시백을 도입해 박스 포장을 줄였다. 쿠팡에 따르면 대체한 스티로폼 상자만 하루 약 31만 개로 여의도 6.5배 면적의 땅에 연간 900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 효과를 보인다. 쿠팡은 이용자에게서 프레시백을 회수해 세척한 뒤 재사용하고 있다.

[정아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SBS[취재파일] 5시간 버티던 김호중의 항변…"마지막 자존심"
  • 아시아경제축의금 3만원 낸 친구에 이유 물으니…"10년 전 너도 3만원 했잖아"
  • TV조선가수 박보람 사망원인 나왔다…국과수 "급성알코올중독"
  • 한국일보지인 모임 중 숨진 가수 박보람... 국과수 "급성알코올중독"
  • 동아일보“아이 넷 키우는데 받지 못한 양육비만 6400만 원…父가게도 빼앗겨”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