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연봉’이 직장 선택 1순위지만…Z세대 사택 제공시, 연봉 삭감도 가능 [신한보통사람금융생활]

댓글0
MZ는 연봉 다음 ‘워라밸’, 베이비부머세대는 ‘복지’
학부모 많은 X세대 “학자금 지원해주면 연장 근무 감수”
헤럴드경제

[게티이미지뱅크]


[헤럴드경제=문혜현 기자] 취업이나 이직 시 가장 최우선 고려 조건은 ‘연봉’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세대별 소득 수준과 생활 환경에 따라 2순위는 다르게 나타났다. 젊은세대는 ‘일과 삶의 균형(워라밸)’, 노년세대는 ‘복지’ 등을 중요하게 고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신한은행은 17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는 전체 직장인을 ▷Z세대(1995~2003년생) ▷M세대(1980~1994년생) ▷X세대(1965~1979년생) ▷베이비부머세대(1959~1964년생)으로 나눠 세대별 특징을 분석했다.

임금근로자들은 세대를 불문하고 직장 선택 시 고려 요인으로 ‘연봉’을 가장 많이 꼽았다. X세대는 절반이 넘는 51.1%가 응답했고, 다른 세대에서도 40% 넘는 선호도가 나타났다.

2순위부터는 뚜렷한 차이를 보였다. M·Z 세대는 ‘워라밸’을 꼽은 이가 20% 넘게 나타났고, 직장생활을 오래한 베이비부머세대는 고려 요인 2순위로 복지(16.8%)를 꼽았다. 이밖에 개인의 성장 가능성(13.1%), 회사의 비전(9.8%) 등에도 높은 응답률을 보여 다른 세대와 차이를 보였다.

헤럴드경제

[신한은행 제공]


보고서는 또 복지의 종류를 5가지로 구분해 ‘직장인들이 뽑은 최고의 복지’와 세대별 선호 복지를 조사했다. 모든 세대가 가장 큰 선호도를 보인 복지는 ▷장기 근속 포상 ▷정년 보장 ▷유연한 휴가 사용 ▷유연·탄력 근무제다.

세대별로 살펴보면 사회초년생에 속하는 Z세대는 ‘사택 제공’, ‘교통비 지원’ 등 복지를 중요하게 봤다. 사택이 제공된다면 연봉을 6%까지 삭감할 수 있다는 응답이 63.2%로 나타났고, 야근 또한 1시간 30분까지 더 할 수 있다는 항목에 63.2%가 동의했다.

이사, 결혼, 출산 등 목돈 지출이 많은 M세대는 ‘학자금 지원’, ‘사내대출 지원’ 등 경제적 지원을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학자금 지원이 되는 경우 1시간 30분 야근을 감수하고 연봉을 3%까지 깎을 수 있다는 응답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또 ‘자기계발 목적 휴직’이 가능한 경우 연봉을 6%까지, 야근은 1시간 40분까지 더 할 수 있다는 M세대는 55.1%에 달해 개인 시간 확보에도 관심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X세대는 일과 가정의 조화를 이룰 수 있는 패밀리 데이·휴양시설 지원에 선호도를 보였고, 특히 교육비 부담을 덜 수 있는 복지를 중요하게 생각했다. 학자금 지원이 가능한 경우 57.4%의 X세대가 연봉을 4%까지 삭감할 수 있다고 응답했다. 야근 또한 69.8%가 1시간 50분 더 할 수 있다고 답해 교육비에 대한 경제적 부담을 강하게 느끼고 있는 것으로 예상됐다.

퇴직을 앞둔 X세대는 정년 보장과 장기 근속 포상이 주어진다면 연장 근무에 나설 수 있느냐는 물음에 60%가 넘는 이들이 ‘할 수 있다’고 응답하기도 했다. 또 생활비를 아낄 수 있는 통신비·교통비 등 생활비 지원에 관심을 보였다.

헤럴드경제

[신한은행 제공]


보고서는 직장생활 중 상사 또는 후배와의 점심 식사, 승진턱, 경조사에 대한 보통사람들의 생각도 들여다봤다.

조사 결과 직장 선후배와의 점심식사에서 차장 이하의 후배들은 72.1%가 상사가 밥값을 내야하거나 번갈아가면서 내야 한다고 답했다. 임원, 부장급에 속하는 이들도 63.6%가 번갈아 내더라도 상사가 더 자주 내야 한다고 응답해 대체로 상사가 점심값을 부담해야 한다는 인식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점심값 가격대는 양측 모두 1만원~1만5000원이 적절하다고 답변했다.

승진턱의 경우 직급에 따른 차이가 크게 나타났다. 직장인의 과반이 승진턱을 내야 한다고 생각했지만 직급이 낮을수록 낼 필요가 없다는 응답이 많았다. 임원은 승진턱이 당연하다는 인식이 컸고, 부장 이하는 내기 싫지만 어쩔 수 없이 내야 한다는 응답이 더 높았다.

경조사 참석의 경우 세대별 차이가 나타났다. 참석 횟수 자체는 20대가 2.2번으로 가장 적었고, 5060대가 5.8번으로 가장 많았다. 평균 횟수는 4.1회였다. 사회초년생인 2030대의 34%는 경조사 대비 비상 자금을 모으고 있어 40대 이상(24.4%)보다 지출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moone@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세계일보유인촌 장관까지 나선 ‘성심당’ 월세 논란...성심당·코레일유통 누구 말이 맞나? [수민이가 궁금해요]
  • 헤럴드경제“10대 그룹 유일 상승” HD현대 재계 순위 올린 정기선의 ‘친환경 승부수’ [비즈360]
  • 서울경제‘월세 1억→4억’ 대전역 성심당 퇴출 위기에···유인촌 장관이 한 말
  • 매일경제“기어이 살상용으로 만들었나”...기관총 들고 사격하는 중국 로봇개
  • OSEN제네시스 ‘GV70부분변경’...뱅앤올룹슨 오디오와 돌비 애트모스, 공간을 살찌우는 감성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