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스리런 쾅, 첫 타석부터 터졌다' 김하성, 올스타 투수 커터 공략…4G 만에 3호포 폭발

댓글0
OSEN

샌디에이고 김하성. / OSEN DB


[OSEN=홍지수 기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이 첫 타석부터 홈런을 터뜨렸다.

김하성은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아메리칸 패밀리필드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원정 경기에서 시즌 3호 홈런을 날렸다.

샌디에이고는 잰더 보가츠(2루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우익수) 주릭슨 프로파(좌익수) 매니 마차도(지명타자) 김하성(유격수) 루이스 캄푸사노(포수) 잭슨 메릴(중견수) 에기 로사리오(3루수) 호세 아조르카(좌익수) 순으로 타순을 꾸렸다.

첫 타자 보가츠가 우전 안타를 쳤고 타티스 주니어가 중전 안타를 쳐 무사 1, 2루가 됐다. 프로파가 희생번트를 댔고, 상대 선발 웨이드 마일리의 실책에 무사 만루가 됐다.

마차도가 투수 앞 땅볼을 쳤지만 3루 주자 보가츠가 재빠르게 홈을 통과했다. 1사 2, 3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마일리의 2구째 시속 87.9마일의 커터를 공략해 좌측 담장을 넘기는 3점 홈런을 터뜨렸다.

김하성은 지난 13일 LA 다저스 원정 이후 4경기 만에 홈런을 쳤다. 전날 3타수 1안타 1득점 1타점 2볼넷 ‘3출루’ 경기로 팀의 7-3 승리에 일조했다.

샌디에이고는 김하성의 홈런을 앞세워 4-0으로 앞서고 있다.

/knightjisu@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OSE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연합뉴스10월 수술 고려했지만…이정후와 구단 "완전한 회복·미래 위해"
  • OSEN"새벽 6시 나가셔서 새벽 2시에 들어오셨다. 효도하고 싶었다"...첫 승 순간, 황동하가 떠올린 이름 '아버지' [오!쎈 창원]
  • 인터풋볼맨유가 버린 역대급 재능, 김민재 전 소속팀에서 뛸까?..."나폴리, 영입 위해 맨유와 접촉"
  • YTN초대 챔프 필리포스, 팀리그 우승 주역 모랄레스 PBA 복귀
  • 파이낸셜뉴스이예원 vs 윤이나 4강 격돌에 춘천이 불탄다 … “제대로 붙어보자”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