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대통령실 “황당”…'박영선 총리·양정철 비서실장' 보도 입장 밝혀

댓글10
같은 보도 접한 이준석 “‘끔찍한 혼종’ 인사…이젠 ‘文 아바타’” 비판
대통령실은 17일 후임 국무총리로 박영선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서실장에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등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를 일축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공지 메시지를 통해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박영선 전 장관,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등 인선은 검토된 바 없다”고 선 그었다. 두 사람과 함께 김종민 새로운미래 공동대표를 신설 정무특임장관에 임명하는 방안이 검토된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이 역시 ‘금시초문’이라는 입장이다.

세계일보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연합뉴스


YTN은 이날 윤 대통령이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이관섭 비서실장 후임에는 문재인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을 유력하게 검토한다고 보도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황당하다”고 전면 부인했다. 그러면서 “언론에 나온 분들은 대통령의 의중이 전혀 아닌 걸로 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22대 국회 당선자 중 최연소인 김용태 당선인(34· 경기 포천·가평)도 박영선 국무총리, 양정철 대통령 비서실장설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김 당선인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관련 질문을 받자 “아이디어 차원에서 누군가 상상을 흘렸을 가능성이 큰 게 아닌가 싶다” 며 “좀 당혹스럽다”고 믿기 힘들다고 했다.

이어 “만약 현실화 된다면 지지층 사이에서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것 같다”며 “이 분들이 개인적으로 훌륭하고 안 하고를 떠나서 야권 인사이기에 보수층이 받아들이기가 감정적으로 어려운 부분들이 있다”고 지적했다.

야권에서는 일제히 현 정부를 맹비난했다.

세계일보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 뉴시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관련 보도를 언급하며 “진짜 이렇게 인사가 진행된다면 임기 초에는 MB(이명박 전 대통령)계열 뉴라이트만 쓰면서 ‘MB아바타’ 소리 듣더니 이제는 ‘문재인 아바타’”라고 비난했다. 이어 “끔찍한 혼종”이라며 “이제야 왜 취임 초기부터 보수 계열 인사들을 당내에서 그렇게 탄압해오고 내쫓았는지 알겠다”라고 꼬집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경기 하남갑 당선자는 “박근혜 정부 탄핵 직전, 탄핵 분위기를 진정시키기 위해 노무현 정부 정책실장을 지낸 김병준씨를 총리 지명한 것과 유사한 느낌”이라고 지적했다.

추 당선자는 이날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 인터뷰에서 “그러나 (김씨는) 국회 동의를 얻지 못하고 실패했다. 박근혜 정부가 탄핵으로 마무리됨으로써 결국 총리 한 사람이 들어가서 뭘 바꾸지 못한다는 게 증명됐다”고 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 국무회의에서 “총선을 통해 나타난 민심을 우리 모두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국민을 위해선 못 할 게 뭐가 있느냐”고 했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윤 대통령의 해당 발언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요구한 영수 회담에 대한 답을 포함하고 있다고 했다. 야당과 협치 및 소통 가능성을 열어뒀다는 것이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SBS[한반도 포커스] 미끄럼틀 옆에 ICBM…미사일로 불꽃놀이하라는 북
  • 뉴스1한국, 내달 10년 만에 안보리 의장국…"北도발시 언제든 회의 소집"
  • 연합뉴스美·EU, '中 대만포위훈련' 우려·자제촉구…中 "내정간섭" 반발(종합2보)
  • 연합뉴스TV[투나잇이슈] 여야, 봉하 집결…특검법 재표결 앞두고 '편지 정치'
  • 노컷뉴스추미애 낙선, 오히려 부담…추경호, '특검' 막을 묘수는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