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음바페, 이런 기쁜 날 '레알행 쐐기'…"PSG서 챔스 우승, 잔류 가능성은 NO NO NO"

댓글0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나승우 기자) 킬리안 음바페가 파리 생제르맹(PSG) 잔류 가능성을 단호하게 부정하면서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트로피를 꼭 들어올리고 떠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PSG는 17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위치한 에스타디 올림픽 류이스 콤파니스에서 열린 바르셀로나와의 2023-24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원정 경기에서 4-1 역전승을 거뒀다. 앞서 홈에서 열린 1차전서 2-3으로 패했던 PSG는 바르셀로나 원정에서 승리를 거두며 1, 2차전 합산 스코어 6-4로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에이스 음바페의 활약이 빛났다. 음바페는 페널티킥을 포함해 후반전에만 2골을 터뜨리며 PSG의 역전승에 크게 공헌했다.

엑스포츠뉴스


지난 1차전과 마찬가지로 먼저 앞서간 쪽은 바르셀로나였다. 전반 12분 2007년생 유망주 야말이 빠른 드리블 돌파로 오른쪽 측면을 흔들었다. 박스 안까지 진입한 야말은 중앙으로 낮게 크로스를 올렸고, 쇄도하던 하피냐가 가볍게 발만 갖다대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경기 최대 변수가 발생했다. 바르셀로나 수비 핵심 아라우호가 바르콜라의 돌파를 막는 과정에서 다이렉트 퇴장을 당한 것이다. 수비 라인 뒷공간으로 침투하던 바르콜라와 스피드 경쟁을 펼치던 아라우호는 바르콜라와 뒤엉켜 넘어졌다. 박스 안과 굉장히 가까운 곳이었고, 유망한 공격을 저지한 것이었기 때문에 주심은 망설임 없이 레드카드를 꺼내들었다.

1차전 때와 마찬가지로 바르셀로나 출신 뎀벨레가 동점골을 터뜨리며 친정팀에 비수를 꽂았다. 전반 40분 바르콜라의 크로스를 뎀벨레가 오른발로 밀어넣으며 골망을 흔들었다. 합계 스코어에서 뒤지고 있던 상황이라 골 세리머니를 하지는 않았지만 바르셀로나전 2경기 연속골로 팬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았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승부는 후반전 초반에 갈렸다. 이번에도 1차전과 똑같은 흐름이 이어졌다. 후반 9분 코너킥 상황에서 짧게 내준 공을 비티냐가 이어 받아 환상적인 중거리 슈팅으로 역전골을 뽑아냈다. 바르셀로나가 수적 열세에 놓이며 박스 밖에 있던 선수들에 대한 마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이를 이용해 박스 밖에 있던 비티냐에게 짧게 연결했고, 비티냐의 오른발을 떠난 공은 그대로 골문 구석에 꽂혔다.

뎀벨레가 다시 한 번 바르셀로나 심장에 칼을 꽂았다. 후반 13분 오른쪽 하프 스페이스에서 공을 잡은 뎀벨레가 돌파 과정에서 칸셀루의 태클에 걸려 넘어졌다. 넘어진 위치는 박스 안이었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음바페가 키커로 나섰고, 골문 왼쪽을 향해 자신감 있게 때렸다. 테어 슈테겐이 방향을 읽었으나 슈팅이 워낙 완벽해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점수는 3-1로 벌어졌고, 합계 스코어도 5-4로 PSG가 앞서기 시작했다.

바르셀로나가 결정적 역습 기회를 잡았다. 후반 43분 PSG 수비가 완전히 무너졌고, 바르셀로나 선수들 4명이 동시에 공격에 나섰다. 하지만 레반도프스키의 판단이 아쉬웠다. 반대편에 노마크로 있던 동료들이 있었음에도 직접 슈팅을 때리는 걸 선택했고, 슈팅은 마르키뉴스의 슈퍼 태클에 가로막혔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오히려 PSG가 음바페의 멀티골이 터지며 쐐기를 박았다. 이번에는 바르셀로나 선수들이 올라온 틈을 타 PSG가 역습을 전개했다. 바르셀로나 수비가 무너진 상황에서 하키미의 패스가 음바페에게 연결됐다. 음바페의 슈팅은 테어 슈테겐이 막아냈으나 튕겨나온 공을 마르코 아센시오가 재차 슈팅으로 이어갔다. 이번에도 테어 슈테겐 선방에 막혔고, 쿤데가 걷어냈다. 그러나 공은 동료 몸에 맞고 음바페에게 흘렀고 이번에는 놓치지 않았다.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며 4-1을 만들었다.

결국 PSG가 합계 스코어 6-4 대역전승을 거두고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출했다.

축구 통계 매체 풋몹에 따르면 음바페는 풀타임을 뛰는 동안 슈팅 7개에 2골, 기회 창출 2회, 패스 성공률 93%, 드리블 성공률 67%(3회 중 2회 성공) 등 공격을 진두지휘하며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 9.2점을 받았다.

음바페의 활약으로 PSG는 준결승에 진출하며 구단 역사상 첫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한 걸음 더 나아갔다. 준결승에서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제압한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 만난다.

엑스포츠뉴스


음바페는 이번 시즌을 끝으로 PSG를 떠난다. 만약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할 경우 심경의 변화가 생길 수 있을까. 음바페는 단호하게 그럴 일은 없다고 했다.

유럽 축구 전문기자 파브리치오 로마노에 따르면 음바페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PSG 잔류 가능성에 대해 "노, 노, 노"라고 고개를 저었다.

다만 PSG 선수로서 자랑스러움을 느끼고 있는 만큼, 떠나기 전에 무조건 챔피언스리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겠다고 말했다.

음바페는 "파리지앵으로서 PSG 유니폼을 입을 수 있다는 게 자랑스럽다"라며 "내 꿈은 PSG와 함께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하는 것이다. (결승전이 열리는) 웸블리로 가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PSG에서 마지막 시즌을 챔피언스리그 우승으로 장식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한편, 음바페의 차기 행선지는 스페인 명문 레알 마드리드로 점쳐지고 있다. 아직 양 팀의 공식적인 발표는 나오지 않았지만 사실상 이적을 위한 모든 단계가 완료된 것으로 보인다.

음바페가 레알 마드리드 유니폼을 입기 전, PSG 소속으로 염원하던 챔피언스리그 트로피를 들어올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연합뉴스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중앙일보튀르키예 매체 "귀네슈, 한국 축구대표팀 부임"…대한축구협회 "오보"
  • 매일경제‘이것이 선두의 저력!’ KIA, ‘박찬호 행운의 결승타+황동하 데뷔 첫 승’ 앞세워 NC 격파…3연승+3연전 위닝시리즈 확보 [MK창원]
  • YTN초대 챔프 필리포스, 팀리그 우승 주역 모랄레스 PBA 복귀
  • 엑스포츠뉴스충격! 손흥민 '단기 재계약' 받는다니…英 매체 "SON-토트넘 끽해야 2~3년, 장기 계약 NO"
  • 파이낸셜뉴스이예원 vs 윤이나 4강 격돌에 춘천이 불탄다 … “제대로 붙어보자”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