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디펜딩 챔피언' 사우디, U-23 아시안컵서 타지키스탄 4대 2 대파

댓글0
SBS

▲ 기뻐하는 사우디아라비아 선수들

'디펜딩 챔피언' 사우디아라비아가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첫 경기에서 네 골을 몰아치며 C조 1위로 산뜻하게 출발했습니다.

사우디는 오늘(17일)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타지키스탄을 4대 2로 대파했습니다.

직전 2022년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사우디(승점 3)는 C조 1위에 자리했습니다.

사우디는 전반 17분 코너킥 기회에서 라얀 하미두의 문전 헤더로 앞서 나갔습니다.

전반 23분 타지키스탄의 루슬란 카이로예브에게 골대 정면 페널티 지역에서 왼발 발리슛을 내줘 동점을 허용했으나 전반 추가 시간 문전으로 쇄도한 하이탐 아시리의 골로 리드를 되찾았습니다.

사우디는 후반 10분과 16분 아이만 야히아의 멀티 골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야히아는 먼저 골대 정면 페널티 라인에서 왼발로 낮게 깔아 차 왼쪽 골대 구석을 찌르더니, 6분 뒤에는 비슷한 위치에서 반대쪽 골대 구석으로 공을 보내 멀티 골을 기록했습니다.

타지키스탄은 후반 19분 루스탐 소이로프가 한 골을 만회했으나 승부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동남아시아의 강호 태국은 한 명이 퇴장당해 10명이 싸운 이라크를 2대 0으로 꺾는 이변을 연출했습니다.

태국은 전반 26분 와리스 출통이 선제골을 터뜨려 기선을 제압했고, 후반 20분에는 코너킥 기회에서 티라삭 포이피마이가 헤더로 추가 골을 넣었습니다.

만회 골을 노리던 이라크는 후반 26분 니하드 무함마드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해 수적 열세에 놓였고, 득점에 실패했습니다.

승점 3을 챙긴 태국은 사우디에 다득점에서 밀려 C조 2위에 자리했습니다.

타지키스탄과 이라크(이상 승점 0)도 다득점에 의해 각각 3, 4위에 위치했습니다.

(사진=AFC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전영민 기자 ymin@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연합뉴스10월 수술 고려했지만…이정후와 구단 "완전한 회복·미래 위해"
  • OSEN"새벽 6시 나가셔서 새벽 2시에 들어오셨다. 효도하고 싶었다"...첫 승 순간, 황동하가 떠올린 이름 '아버지' [오!쎈 창원]
  • 매일경제‘이것이 선두의 저력!’ KIA, ‘박찬호 행운의 결승타+황동하 데뷔 첫 승’ 앞세워 NC 격파…3연승+3연전 위닝시리즈 확보 [MK창원]
  • 인터풋볼맨유가 버린 역대급 재능, 김민재 전 소속팀에서 뛸까?..."나폴리, 영입 위해 맨유와 접촉"
  • 뉴시스구단주 응원 받은 두산, 롯데 꺾고 2연패 탈출…선두 KIA, 3연승 질주(종합)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