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강릉 바닷가 전시된 외제차에 '발끈'…"국민 수준 그 정도 아냐"

댓글1
SBS

▲ 바다부채길에 포토존으로 전시된 외제차 '미니'

국내 유일의 해안단구길로 널리 알려진 강원 강릉시 정동·심곡 바다부채길에 설치된 포토존에 외제차인 '미니'가 설치돼 관광객들을 갸우뚱하게 하고 있습니다.

바다부채길은 최근 640m가 더 길어지면서 볼거리가 풍성해진 가운데 곳곳에는 추억을 남길 포토존이 설치됐습니다.

새로 조성된 구간에는 해안산책로, 해상광장, 하늘계단 등 다양한 사진 촬영 장소가 마련돼 사진 맛집으로서 MZ세대를 타깃으로 지속적인 홍보를 추진할 방침입니다.

이런 의미에서인지 바다부채길을 알리는 큰 홍보물이 있는 해상광장에는 다소 뜬금없어 보이는 외제차인 '미니'가 바다를 배경으로 전시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이 자동차는 강릉관광개발공사가 관광객들이 포토존으로 사용하도록 전시한 것입니다.

약간 멀리서 볼 때는 '웬 외제 자동차가 이런 곳에 전시돼 있지?'라는 호기심이 생깁니다.

그러나 바다부채길은 기암절벽의 해안단구와 푸른 바다, 거세게 밀려와 부서지는 파도, 수려한 자연경관이 장점인 곳이어서 외제 차와는 아무래도 어울리는 접점이 없다는 반응입니다.

특히 이곳은 높은 파도가 계속 치는 곳으로 염분이 매우 높아 철저한 관리가 되지 않을 경우 짧은 시간 내에 차가 녹슬거나 부식돼 오히려 애물단지가 될 우려가 큽니다.

새로 설치된 바다부채길 해상광장에는 감탄을 불러일으키는 기암절벽이 장엄하게 뒤를 지키고 발아래까지 파도가 밀려와 오롯이 경관만으로도 탄성이 나오는 곳입니다.

관광객 최 모(46·강릉)씨는 "이제 우리나라 국민이 저 정도 급의 외제 차를 보고 예쁘다고 기념사진을 찍을 수준은 넘어섰다"며 "파도 때문에 관리도 쉽지 않을 텐데 흉물이나 애물단지로 전락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강릉관광개발공사 관계자는 "포토존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알록달록한 '미니'를 옮겨 전시해 놨다"며 "아직 신설 구간 개통 초기라 '미니' 포토존에 대한 반응은 알 수 없어 관심을 갖고 지속해 살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2017년에 조성된 바다부채길은 230만 년의 지각 변동을 관찰할 수 있는 강릉의 대표 관광지이며 국내 유일의 해안단구 길입니다.

천연기념물 제437호로도 지정된 이곳은 매년 평균 2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방문하는 곳으로 BTS(방탄소년단) RM도 방문해 휴가를 즐기고 간 곳이기도 합니다 강릉시와 강릉관광개발공사는 심곡항에서 정동진까지 이어진 기존 코스에서 정동항까지 640m를 새로 연결해 전체 코스 길이를 3.01km로 확대하고 최근 개통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이데일리“피해자 코스프레 말라, 업계 최고 대우”…강형욱 옹호 ‘전 직원’ 등장
  • SBS[취재파일] 5시간 버티던 김호중의 항변…"마지막 자존심"
  • 세계일보“콘서트 해야 되는데” 영장심사 연기 기각된 김호중…검찰, 연기 반대의견 제출
  • 뉴스1수류탄 사고 훈련병 어머니 "남은 아이들 트라우마 없게 조치하길"
  • 헤럴드경제“깡패라고 으스대며 무차별 폭행”…김호중,학폭 의혹까지 터졌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