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2층 뚫었다” 가정집 강타한 정체불명 ‘쇳덩이’, 충격적 정체 알고보니…美깜짝

댓글0
헤럴드경제

알레한드로 오테로 씨의 집을 뚫은 우주 쓰레기(좌)와 당시 파손된 집 모습. [엑스(X·옛 트위터)]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최근 미국의 한 가정집 천장을 뚫고 낙하한 금속 덩어리의 정체가 국제우주정거장(ISS)이 3년 전 배출한 '우주 쓰레기'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15일(현지시간) 미 항공우주국(NASA·나사)은 공식 블로그에서 "ISS 배터리를 장착하는 데 쓰인 지지대가 지구 대기권을 통해 재진입,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에 있는 집에 충돌했다"며 "물체는 금속 합금 인코넬로 제작됐고, 무게 1.6파운드(약 725g), 높이 4인치(약 10cm), 지름 1.6인치(약 4cm)"라고 밝혔다.

이 원통형 물체는 지난달 8일 알레한드로 오테로의 플로리다주 주택의 천장을 뚫었다.

굉음과 함께 2층의 바닥까지 박살낸 상황이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당시 오테로는 사회관계망서비스 엑스(X·옛 트위터) 계정에 파손된 집 모습과 금속 덩어리 사진을 올렸다.

이 물체는 2021년 3월 ISS에서 버린 낡은 배터리 부품이었다. 정거장의 리튬 이온 배터리를 교체하는 작업 중 방출된 것이다.

나사는 "지난달 8일 지구 대기권에 진입하는 동안 완전히 소실될 것으로 예상했다"며 "일부는 재진입해 소실되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잔해가 전소되지 않고 남은 원인을 파악하고 필요에 따라 자세한 조사에 나설 것"이라며 "나사는 우주 쓰레기가 방출될 때 지구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 가능한 많은 위험 완화에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나사는 사고 당사자인 오테로 가족에게는 피해 보상을 약속했다.

한편 최근 CNN은 "1957년 세계 최초 인공위성 스푸트니크가 발사된 지 70년이 지난 현재 천문학자들은 우주 쓰레기로 인한 빛 공해로 지상 망원경을 통해 다른 은하계를 연구하는 게 곧 불가능해질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고 보도하는 등 우주 쓰레기에 대한 문제점을 전한 바 있다.

현재 소프트볼보다 큰 우주 쓰레기는 약 3만개, 펜촉 크기의 파편은 1억개 가량이 떠다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머니투데이필리핀 대통령, 남중국해 도발하는 중국 겨냥 "영토 지키겠다"
  • 아시아경제'성형수술 19번' 얼굴 나사 때문에 공항검색대 걸린 모델
  • 서울경제[영상]밥 먹던 남성들 순식간에 날아갔다···시속 133㎞ '돌풍' 휩쓴 중국
  • 헤럴드경제“푸틴 구애에 미지근한 시진핑…방중서 얻은 것 별로 없는 듯”
  • 연합뉴스"푸틴 구애에 미지근한 시진핑…러·서방 사이 줄타기 시도"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