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UBS "'강한 경제+인플레 고착화'에 美금리 6.5%까지 오를 수도"

댓글0
연합뉴스

UBS 로고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상수 기자 = 스위스의 글로벌 투자은행 UBS는 미국 경제의 강한 성장세와 인플레이션(물가상승) 고착화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시장의 기대와는 달리 내년에 오히려 금리를 6.5%까지 인상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1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UBS는 아직 기본 시나리오는 올해 두차례 금리인하이지만 인플레이션이 연준의 목표치까지 둔화하지 못하고 다시 상승세로 돌아서면서 채권과 주식의 급격한 매도세를 촉발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로 시장도 최근 세계 최대 경제 대국인 미국의 최근 경제지표가 놀랄 정도의 강세를 보여주면서 이미 정책 완화에 대한 베팅을 줄이고 있다는 것이다.

조너선 핑글과 바누 바웨자 수석이코노미스트가 이끄는 UBS 전략가들은 메모에서 "경기 확장세가 탄력적으로 유지되고 인플레이션이 2.5% 이상에서 고착화된다면 내년 초부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금리 인상을 재개해 내년 중반 6.5%까지 오를 수 있는 리스크(위험)가 상당하다"고 말했다.

이런 전망은 연준이 이미 기준금리를 5.5%까지 올린 1980년대 이후 가장 공격적인 금리 인상 사이클을 유지하고 있는 데 대해 주요 은행들이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UBS는 이미 올해 미국이 금리를 2.75%포인트나 내릴 것으로 봤던 공격적인 전망을 0.5%포인트 인하로 수정 전망한 바 있다.

추가 금리 상승을 의미하는 이 같은 '노 랜딩'(무착륙, no landing) 시나리오에 따라 장단기 미국 국채 수익률이 비슷해지면서 수익률 곡선 기울기의 급격한 평탄화가 이뤄지고 주식은 10∼15% 하락할 것이라고 UBS는 예측했다.

이 분석 메모는 지난주에 예상보다 강한 미국 인플레이션 지표가 발표된 데 이어 이날 예상치를 웃도는 소매 판매 발표에 앞서 나왔다.

인플레이션이 고착화하고 있다는 우려를 부채질하는 이 같은 지표들이 발표되면서 시장참여자들은 연준의 금리 인하 폭을 연초 1.5%포인트에서 0.41%포인트로 대폭 낮췄다.

UBS는 "투자자들이 경제가 너무 과열될 수도 있다고 우려하기 시작했다"며 "높은 인플레이션 시나리오에서는 국채 매도와 신용 스프레드 확대가 이뤄지면서 주식 밸류에이션(multiples)이 크게 낮아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nadoo1@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SBS[친절한 경제] '경제 규모 절반 수준' 타이완에 점점 더 밀리는 한국증시, 왜?
  • 세계일보“민주당 지도부 만나보니 굉장히 합리적…22대 국회 기대 커” 손경식 경총 회장 [인터뷰]
  • 헤럴드경제“7년 만에 2672% 수익률”…‘1주 30%↑’ 이더리움 “현물 ETF 승인 시 1900만원” [투자360]
  • 이데일리자영업자 2명 중 1명 ‘나홀로 사장’…64% “휴·폐업 고민”
  • YTN[스타트경제] 곰팡이 자재에 하자 투성이 아파트까지...정부, 특별 점검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