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파인애플·망고 수입량 역대 최대…사과·배 수요 대체 공급

댓글0
쿠키뉴스

마트에 진열된 망고. 연합뉴스



지난달 파인애플과 망고 수입량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바나나와 오렌지도 수년 만에 가장 많이 수입됐다. 사과값이 오르며 ‘금사과’라는 말까지 나오자 정부가 수입을 통해 대체 과일을 공급했기 때문이다.

1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관세청 무역통계 상 지난달 파인애플 수입량은 지난해 동월보다 44.7% 증가한 8686톤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수입액은 55.3% 증가한 867만8000달러로 역시 가장 많았다.

지난달 망고 수입량과 수입액도 지난해 동월보다 114.0%, 110.5% 각각 증가한 6264톤, 2474만2000달러로 사상 최대다.

바나나와 오렌지 수입도 대폭 늘었다. 지난달 바나나 수입량은 지난해 동월 대비 27.7% 증가한 3만8404톤으로 2019년 5월(3만8741톤) 이후 4년10개월 만에 가장 많은 수입량이다. 수입액 규모는 3813만4000달러다. 2018년 6월(4043만2000달러) 이후 5년9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지난달 오렌지 수입량과 수입액은 지난해 동월보다 1.7%, 8.5% 각각 증가한 3만8028톤과 8388만8000달러다. 2021년 3월(4만6400톤·8411만8000달러) 이후 3년 만에 최대치다.

수입 과일 반입이 많았던 것은 가격이 천정부지로 뛴 사과와 배 수요를 분산하기 위한 것이다. 정부는 바나나 등 수입 과일을 3∼4월 집중적으로 공급했다. 수입 과일 가격은 반입 규모가 커지면서 하락세를 보였다.

파인애플(상품) 1개의 전날 소매가격은 6561원으로 전월 대비 9.9% 낮아졌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7.7% 낮은 수준이다. 바나나(상품) 100g의 전날 소매가격도 269원으로 전월보다 17.5% 하락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 18.7% 낮은 수치다.

오렌지(네이블 미국·상품) 10개의 전날 소매가격이 1만5000원으로 전월 대비 10.1% 내렸다. 지난해보다 5.9% 낮다. 망고(상품) 1개의 전날 소매가격은 3658원으로 전월보다 1.9% 올랐다. 하지만 지난해와 비교하면 32.9% 낮은 수준이다.

과일 수요가 분산되며 사과값은 최근 들어 하락 추세를 보이고 있다.

사과(후지·상품) 10개의 전날 소매가격은 2만5017원으로 전월 대비 7.8% 내렸다. 다만 지난해와 비교하면 9.9%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배(신고·상품·10개)는 4만7110원으로 전월보다 10.0% 올랐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73.1% 높은 수치다.

지난달 사과와 배 수출량은 각각 30톤, 99톤으로 지난해 동월과 비교해 71.8%, 95.5% 감소했다.

김건주 기자 gun@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경이코노미“뺀질거리는 직원 누가 좋아하나”…강형욱 편드는 직원글도 올라와
  • 아이뉴스24[현장] 회사는 위기인데...연예인 불러 축제 연 전삼노
  • 파이낸셜뉴스'던킨 부산역 라마다점'에서 부산 명물 삼진어묵 도넛 어때요
  • 우먼컨슈머[시총 100대기업] 한화솔루션, 11.98% 급등...美·中 '관세 전쟁' 수혜 기대
  • 아시아경제'오뚜기 3세' 함연지, 유튜브 접더니 미국서 '정식 사원' 됐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