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효리·이상순 제주 카페, 2년 만에 문 닫는다…“5월까지만 영업”

댓글0
가수 이효리의 남편이자 기타리스트 겸 작곡가 이상순이 운영하는 제주 카페가 오는 5월 영업을 종료한다고 전했다. 카페 오픈 약 2년만이다.

세계일보 인'스타'그램 세상포토슬라이드 이동

이효리·이상순 부부. 이상순 인스타그램 캡처


이상순 카페 측은 지난 15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좋은 음악과 함께 전국의 훌륭한 스페셜티 커피 로스터리의 원두를, 제주에 계신 커피를 사랑하는 분들께 소개하려는 취지로 문을 열게 되었다”며 “2022년 7월에 시작하여 지금까지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았다. 방문해 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이상순은 2022년 7월 1일 제주도 구좌읍 동복리에 카페를 오픈했다. 오픈 당일부터 100m 이상 대기줄이 이어지는 등 관광객은 물론 동네 주민들까지 몰려들며 핫플레이스로 주목받았다.

이효리도 직접 방문해 손님들과 한 명 한 명 인증 사진을 찍어주는 등 홍보를 도우면서 연일 카페 앞에 구름 인파가 몰려들었다. 이후 인근 주민들에게 피해가 된다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카페 측은 일주일만에 운영 방식을 예약제로 변경했다.

방문 전 어플을 통해 시간을 지정해 예약금을 내고 예약을 해야만 이용이 가능한 식이다. 당시 카페 측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찾아주셨다”며 “더운 날씨에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분들, 재료가 소진되어 더 손님을 받지 못해 돌아가신 분들. 너무 감사드리고 죄송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이대로 영업하기에는 근처 주민분들께 불편함을 끼칠 것 같아, 당분간은 예약제로 운영해야 할 것 같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너른 양해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세계일보

이상순이 자신이 운영하는 카페에서 직접 커피를 내리고 있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카페 측은 영업 종료 소식을 알리며 “많은 분들을 모시지 못한 아쉬움을 담아 5월 1일부터 한 달 동안 예약 없이 이용가능한 매장으로 운영될 예정”이라며 “이용 방법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안내 공지 올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1974년생인 이상순은 가수 이효리와 2013년 결혼했다. 이들 부부는 JTBC ‘효리네 민박’을 통해 제주 일상을 공개해 인기를 얻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조이뉴스24'박서준과 열애설' 로렌 사이 누구? 중국계 미국인 모델 겸 배우...늘씬 몸매 소유자
  • MHN스포츠의혹 상황은 들어맞았지만...결국 눈물 보인 강형욱의 속사정 총정리(종합)
  • 스타투데이“억측 멈춰달라”...침묵 깬 강형욱 갑질 의혹에 눈물의 해명[MK이슈]
  • OSEN강형욱이 밝힌 '반려견 방치·안락사→9,760원 임금체불'의 진실 [Oh!쎈 리뷰]
  • 스포티비뉴스"사생활 확인 불가"…박서준 대만발 열애설, 상대는 10살 연하 중국계 모델[종합]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