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여성 주심 밀친 축구선수 논란…"남자였어도 밀었을까" 비난 [소셜픽]

댓글2
지난 14일, K리그 2부 경기 도중 거친 플레이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심판을 향해 거칠게 밀치는 모습이 논란이 됐습니다.

전남과 안산의 7라운드 경기 추가시간, 노경호 선수를 민 김용환 선수가 볼을 두고 몸을 부딪쳤는데, 반칙을 한 김용환 선수가 다가옵니다.

심판이 막으려고 해보지만, 박세진 심판의 몸까지 밀쳐 팔이 얼굴에 부딪힐 정도였습니다.

김용환 선수는 경고 한 장을 받았습니다.

여성 주심을 향한 과격한 행동에 축구 팬들은 "싸우려고 심판을 밀친 게 말이 되나", "남자 주심이었다면 밀었을까" 등 선수를 비판했습니다.

팬들은 영국 프리미어리그에서 여성 주심을 대하는 모습을 두고 비교하기도 했습니다.

물론 상황은 다르겠지만 뒷짐을 진 채 항의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오늘 협회의 심판 평가 회의에서 이 사안이 거론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화면출처 엑스 'aboutkangin' 'Con_kangin' The Sun·쿠팡플레이]

정재우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JT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중앙일보머그샷 찍고나와 5언더파…'세계 1위' 셰플러 체포 소동 무슨 일
  • OSEN왜 하필 이 타이밍에…두산 초대형 악재, ‘타격 1위’ 안경 3루수 어깨 부상 “2주 뒤 재검진 예정” [오!쎈 잠실]
  • 이데일리윤이나, 두산매치 조별리그 3연승 16강 진출…이예원·박현경도 ‘부전승’(종합)
  • 스포츠서울아스널 팬 ‘손흥민 저격’→아르테타는 감쌌다 “NBA 조던도 실수한다”
  • 스포티비뉴스토트넘 비상…'올해의 선수' 맨시티와 연결됐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