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르면 오늘 비서실장 교체‥"돌려막기 안 돼"

댓글0
◀ 앵커 ▶

윤석열 대통령이 이르면 오늘 후임 비서실장을 발표할 것으로 보입니다.

총선 패배에 따른 국정 쇄신을 언급한 뒤 단행하는 인사인데, 원희룡 전 장관 등 정치권 인사들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돌려막기·측근 인사는 안 된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이용주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윤석열 대통령이 이르면 오늘 이관섭 비서실장의 사의를 수용하고 후임 실장을 임명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관섭 비서실장 임명 3개월여 만입니다.

후임엔 원희룡 전 국토부장관과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또 장제원 의원 등이 거론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모두 정치권 인사들입니다.

이종섭 전 대사 임명 강행과 황상무 전 수석의 협박 파문, 여기에 대파 값 논란까지,

대통령실의 정무적 판단과 대처가 부족했다는 인식이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거론된 인사들은 MBC와의 통화에서 "아직은 직접 제안받은 바가 없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다만 장제원 의원이 후보로 꼽히는 것을 두고는 국민의힘 안에서도,

"용산 때문에 너무 힘들게 선거를 치른 상황"이라며 "사실이라면 용산이 아직 정신을 못 차린 거"란 반응까지 나왔습니다.

함께 사의를 밝힌 한덕수 국무총리를 비롯해 내각 개편도 검토되고 있습니다.

국무총리는 국회 과반 의석이 훨씬 넘는 야당의 동의가 필수적인 만큼, 주호영·권영세 등 현역 의원을 우선 고려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민주당은 "하마평에 오르는 인물들의 면면을 볼 때 대통령이 총선에서 드러난 민심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권칠승/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만약 이런 식의 인사가 단행된다면 책임을 져야 할 사람들에 대한 '돌려막기 인사', '측근 인사', '보은 인사'이며, 총선 결과를 무시하고 국민을 이기려는 불통의 폭주가 계속되는 것입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의 총선 결과에 대한 입장 발표 형식을 두고 대국민 담화와 기자회견 등 여러 방안을 고심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이용주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이용주 기자(tallmoon@mbc.co.kr)

ⓒ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M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조선일보文 “아내 인도 방문은 첫 단독외교…관광으로 왜곡하는 사람들 있어”
  • 매일경제‘김정숙 타지마할 논란’에 文 “첫 영부인 단독외교”
  • MBC대통령, 왜 묵묵부답?‥여야 개헌엔 '속도 차'
  • 아시아경제한 달만 침묵 깬 한동훈, 유승민·나경원도 "KC인증 의무화 과도 규제"
  • JTBC[백브RE핑] 우원식 되고 추미애 안 된 이유? 강성 지지층은 '부글부글'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