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효도 호캉스’ 등장, WE호텔 제주 선제적 론칭 호평..스킨캐어,보양,웰니스[함영훈의 멋·맛·쉼]

댓글0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보통 ‘호캉스’ 하면 어린 자녀를 가진 중산층 핵가족의 행복한 힐링 장면, 청춘남녀의 명랑한 휴식 이미지를 떠올린다.

위(WE)호텔제주가 대가족 모두가 웃고, 미풍양속이 살아있는 호캉스를 선제적으로 론칭해 호평받고 있다.

위(WE)호텔제주는 다른 호텔이 따라 오기 어려운 독보적인 특성, 건강-웰니스-테라피-호텔 경내 숲속산책-보양미식 등을 앞세워 부모님의 건강을 증진하는 ‘효도 호캉스’ 여행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헤럴드경제

위(WE)호텔 제주가 가정의달 건강3위일체 ‘효도 호캉스-디어 패런츠’를 운영한다.


부모님께 실크처럼 매끄러운 피부와 귀한 손님에게 대접하는 제주 향토 음식에다 웰니스 프로그램으로 건강까지 선물하는 구성이다.

13일 위호텔제주(WE Hotel Jeju)에 따르면, 가정의 달인 5월을 맞아 사랑하는 부모님을 위한 ‘디어 패런츠(Dear Parents)’ 패키지를 오는 5월 1~31일 선보인다.

헤럴드경제

문체부 공인 웰니스관광지인 위호텔 제주의 해피아워 테라피


‘디어 패런츠’ 패키지는 슈페리어룸 산전망 1박, 실크필 케어 2인 1회, 제주 반상 차림 2인 1회, 여유로운 오후 12시 체크아웃, 웰니스 프로그램(WE, Healing with you) 등 혜택을 2인에게 준다.

아울러 천연 화산 암반수 실내 및 야외 수영장과 야외 자쿠지, 사우나 그리고 재충전을 위한 피트니스 등의 부대 시설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2연박 시에는 조식 뷔페를 2인에게 제공한다.

메디컬 스파 센터에서 제공하는 ‘실크필 케어’는 피부 각질, 모공 속 피지 그리고 노폐물을 녹여내어 즉각적인 개선 효과를 보여주는 저자극 필링 관리 프로그램이다.

특히 주름 개선과 리프팅 효과를 통한 노화 개선 그리고 얼굴 광택 및 미백과 여드름 모공에 효과가 있는 프로그램으로 실크처럼 부드럽고 매끈한 피부를 선물해 주는 피부 전용 럭셔리 케어 프로그램이다. 아울러 데콜테 마사지와 두피 마사지를 포함하여 제공한다고 호텔측은 설명했다.

헤럴드경제

보약 미식


데콜테 마사지는 혈액순환을 활발하게 하여 노폐물 제거와 영양소 및 산소공급이 원활하게 하며 신체의 조직 중 근육이나 신경계에 활력을 주어 근육피로 회복과 림프액 순환에 도움을 준다. 그리고 두피 마사지는 두피에 자극을 주어 혈액순환을 개선하고 모공 속 노폐물과 공해 물질을 배출해 영양 공급을 원활하게 해주며, 마사지를 통한 근육 이완과 긴장 이완 효과로 일상적인 스트레스를 줄이는 효과를 준다.

다채 레스토랑에서 제공하는 ‘제주 반상 차림’은 귀한 손님을 대접할 때 내는 제주의 대표적인 향토음식들로 준비한 한 상 차림으로 왕실 진상품이었던 ‘옥돔구이’와 돼지내장, 모자반, 배추, 무 등을 넣어 뜨끈하게 끊여낸 ‘갈비몸국’, 제주 특산품 ‘오메기떡’ 그리고 진지와 반찬류로 구성된다.

아울러 투숙 고객에게 진정한 힐링 스테이를 제공하기 위한 위호텔제주만의 특별 혜택으로 제공되는 웰니스 프로그램(WE, Healing with you)은 총 4가지 중 1가지를 선택하여 이용할 수 있다.

프로그램 4가지는 ▷ 숲에서; 스트레칭과 명상, 숲 놀이 등을 즐기는 숲 체험, ▷ 아쿠아무브먼트; 물의 부드러운 움직임을 통해 근육의 긴장을 완화하는 수중 운동, ▷ 아쿠아카밍; 물의 흐름과 파동을 통한 물속 명상의 세계, 그리고 ▷ 크리스탈싱잉볼; 싱잉볼 소리와 파장으로 몸의 이완과 자연 치유력을 높여주는 사운드 테라피로 구성된다.

헤럴드경제

위호텔제주는 광대한 숲도 보유하고 있다. 늦가을 부터 장수를 상징하는 노인성을 관측하는 국내 몇 안되는 곳이다.


위호텔제주는 한라병원이 호텔 및 호스피탈리티 전문가와 합심해 만든 문체부 인증 웰니스 관광지로 제주 남부 중산간에 광대한 숲까지 보유하고 있다.

호텔 관계자는 “실크필 케어로 부모님의 피부에 광채를 드리고 귀한 손님에게 대접하는 제주 반상 차림을 즐기고 웰니스 프로그램으로 힐링까지 제공하는 위호텔제주가 준비한 효캉스 패키지로 사랑하는 부모님께 진정한 몸과 마음의 치유를 선물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abc@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TV조선"얼마나 지쳤으면, 살다 보면 그럴 수 있어"…김호중 팬클럽의 '엇나간 사랑'
  • MBC[날씨] 휴일 맑고 깨끗한 하늘‥더위절정, 동해안 선선
  • 세계일보[재미로 보는 오늘의 운세] 5월 19일 (일요일)
  • JTBC한강 '시티포레스티벌'에 3천 명 인파…운동과 콘서트 즐긴다
  • 한국일보'뺑소니 혐의' 공연서 입 연 김호중 "모든 진실 밝혀질 것"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