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한지민, 호주 공항 보안 검색대 걸렸네 "韓 배우라니까 '오겜' 나왔냐고" (BH)[종합]

댓글0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박세현 기자) 한지민이 호주 공항 보안 검색대에서 잡힌 사연을 전해 관심을 모은다.

지난 12일 BH엔터테인먼트 유튜브 채널에는 '[VLOG] 'P' 지민이 호주 출장 짐 싸는 법 PACK WITH ME (feat. 브리즈번, 멜버른, 유레카 스카이덱)|지민로그 #4'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는 호주 촬영을 위해 짐을 싸는 배우 한지민의 모습이 담겼다.

한지민은 "제가 내일 호주로 간다. 다음 주부터 호주에서 호주 홍보대사로서의 촬영이 있다. 그 전에 일주일 먼저 들어가서 조카들과 언니를 만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디 갈 때 짐 싸는 거 너무 귀찮다. 전날 밤에 겨우겨우 미루다 짐을 싸는 편이다"라며 "엑소 수호 씨는 한 달 전부터 짐을 싼다고 하더라. 착장을 맞춰 가면서. 하지만 저는 전날에 겨우 챙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짐을 챙기며 한지민은 태닝에 도전했던 과거를 언급하기도.

엑스포츠뉴스


한지민은 "한때 태닝에 욕심을 냈다. 까만 게 너무 예쁘더라"라며 "그래서 한번 태닝을 해봤는데 온갖 잡티를 얻고 포기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후 여름 나라에 가면 얇은 자켓을 항상 챙기고 맨투맨 같은 거도 항상 지니고 다닌다"고 전했다.

한편, 한지민은 언니와 조카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낸 후 제작진과 공항에서 상봉했다.

한지민은 제작진에게 짐 때문에 공항 보안 검색대에서 걸린 사연을 전했다.

한지민은 "입국할 때, 언니 밥솥에 이불 상자를 가져가니까 보안 검색대에서 '이리 와라'라고 하더라. 밥솥이랑 이불이라고 했는데 스캔을 하더라"라며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내가 옛날에는 직업란에 프리랜서라고 썼는데, 이제 좀 액터라고 쓴다"라며 "그러면 '어? 너 어디 나와? 넷플릭스에 있어? '오징어 게임'에 나와?'라고 묻는다. 그러면 난 내 친구가 나온다고 말한다. 어디를 가도 이제 한국 걸 많이 보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사진= BH엔터테인먼트 유튜브 캡처

박세현 기자 shinesh830@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조이뉴스24'박서준과 열애설' 로렌 사이 누구? 중국계 미국인 모델 겸 배우...늘씬 몸매 소유자
  • 헤럴드경제‘음주 발뺌→입만 댔다→소폭·소주…’ 김호중 결국…판사도 호통쳤다
  • 스포츠서울산다라박, 천둥♥미미 부부와 동반 여행..예비부부 달달함에 ‘외롭’(다라TV)
  • 스포티비뉴스"사생활 확인 불가"…박서준 대만발 열애설, 상대는 10살 연하 중국계 모델[종합]
  • 머니투데이"너네 사귀지?" 돌직구에…김혜윤·변우석 "노코멘트하겠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