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호주 시드니 6명 사망 '공포의 칼부림'…여성 경찰관이 끝냈다

댓글0
중앙일보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이동하는 범인. 사진 인터넷 캡처 범인은 여성 경찰관의 사격으로 제압당했다. 범인은 숨졌다. 사진 인터넷 캡처


호주 시드니 교외의 쇼핑센터에서 13일(현지시간) 무차별적인 대낮 칼부림으로 6명이 숨졌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사건은 이날 시드니 동부 교외 본다이정션에 있는 웨스트필드 쇼핑센터에서 일어났다. 앤서니 쿡 사우드웨일스 경찰청 부청장은 기자회견에서 한 남성이 쇼핑센터에 있다가 오후 3시쯤 떠나 20분쯤 뒤에 흉기를 가지고 들어왔다고 설명했다.

중앙일보

칼부림이 일어난 쇼핑센터 밖으로 피신한 여성과 아이들. AP=연합뉴스


남성은 4층에서 9명에게 잇따라 흉기를 휘두르고 5층으로 이동하려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쏜 총에 맞아 사망했다. 데일리메일은 "범인을 저격한 영웅은 여성 경찰관이었다"고 밝혔다.

쿡 부청장은 "출동한 경찰관이 용의자를 체포하러 뒤따르다가 범인이 방향을 틀어 흉기를 들이대자 총을 발사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번 흉기 공격으로 쇼핑객 6명이 숨지고 범인도 사망했다고 확인했다. 또 아이를 포함한 8명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면서 현재 나머지 부상자 상태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없다고 부연했다.

중앙일보

쿡 부청장은 이번 사건을 단독 범행으로 보며 더 이상의 위협은 없다고 했다. 이어 현재로선 범인 신원 정보도 없고 범행 동기에 관한 단서도 없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현재 경위 조사가 막 시작됐다면서 테러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범인의 공격이 시작된 뒤 수백명의 쇼핑객이 경보기 울림이 없어 우왕좌왕하며 피신했다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이번 사건으로 수백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진 가운데 현재까지 우리 국민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현재까지 확인된 우리 국민 인명피해는 없다"라고 밝혔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이데일리가장 유명한 시바견 ‘도지코인’ 모델 카보스, 세상 떠나
  • TV조선항공기 '난기류' 부상자, 뇌·척추 손상 많아…한국인 1명도 치료중
  • 연합뉴스"이스라엘, 이미 라파 대규모 작전"…바이든 '고무줄' 레드라인
  • JTBC돌 한 개 들고 곰과 기싸움...목숨 구한 러시아 할머니
  • 한국일보이스라엘군, 가자지구서 인질 시신 3구 수습... "10월 7일 이미 사망"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