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북한 "신형 중장거리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 성공"(종합2보)

댓글0
김정은 "모든 미사일 고체연료화·탄두조종화·핵무기화 실현"
전문가 "알래스카·하와이까지도 타격 목표로 가능"
기존 원뿔형보다 변칙기동력 갖춘 글라이더형
뉴시스

[서울=뉴시스] 3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일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활공비행전투부(탄두)를 장착한 새형의 중장거리 고체탄도미싸일 '화성포-16나'형의 첫 시험발사"를 현지지도 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현지지도 모습. (사진=노동신문 캡처) 2024.04.03.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북한은 2일 신형 중장거리 고체연료 극초음속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이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일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활공비행전투부(탄두)를 장착한 새형의 중장거리 고체탄도미싸일 '화성포-16나'형의 첫 시험발사"를 현지지도 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일정엔 김정식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이 동행했으며, 현지에서 장창하 미사일총국장과 국방과학연구 부문 간부들이 김 위원장을 맞았다.

우리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평양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중거리급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으며, 이 미사일이 600여㎞ 비행 후 동해상에 탄착했다고 밝힌 바 있다.

탄두부에 글라이더형 장착…"첫 실제적 극초음속미사일" 평가


신문은 "시험발사는 신형 중장거리 극초음속미싸일의 전반적인 설계기술적 특성들을 확증하며 무기체계의 믿음성을 검증하는 데 목적"을 뒀다고 설명했다.

또 "새로운 이 무기체계의 첫 시험발사는 안전을 고려하여 사거리를 1000㎞ 한도 내로 국한시키고 2계단 발동기(엔진)의 시동지연과 능동구간에서의 급격한 궤도변경 비행방식으로 속도와 고도를 강제 제한하면서 극초음속활공비행전투부의 활공도약형 비행궤도 특성과 측면기동 능력을 확증하는 방법"으로 진행됐다고 밝혔다.

신문은 "평양시 교외의 어느 한 군부대 훈련장에서 동북방향으로 발사된 미싸일에서 분리된 극초음속활공비행전투부는 예정된 비행궤도를 따라1차정점고도 101.1㎞, 2차 정점고도 72.3㎞를 찍으며 비행하여 사거리 1000㎞계선의 조선 동해상 수역에 정확히 탄착"됐다고 주장했다.

동해상 내 탄착을 위해 사거리를 1000㎞ 안팎으로 단축하고, 2단 분리 후 엔진 시동을 지연시켜 급격한 궤도변경 비행방식으로 속도 및 고도를 일부러 줄였다는 의미다.

비행거리 '강제제한'을 강조한 건 정상 비행 시 3500㎞ 떨어진 미국 괌 기지를 타격할 수 있다고 과시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선 미 전략폭격기가 발진한다.

김동엽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고체연료엔진인 '화성포-16나'형은 차량 바퀴가 7축이라는 점에서 액체연료인 '화성 12형'(6축) 정도의 사거리나 그 이상으로 예상된다"면서 "이미 수 차례 태평양상으로 발사해 4500㎞나 날아간 '화성-12형'의 최대사거리를 6000㎞이상으로 예상하면 일단 알래스카·하와이까지도 목표로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탄두부에 기존 원뿔형보다 변칙기동 등 선회 비행능력이 좋은 글라이더형 극초음속활공체(HGV)를 장착했다는 데 주목했다.

장영근 항공대 교수는 "그동안 북한이 시험발사했던 극초음속미사일은 대기권에서 양력 획득이 어려운 원뿔형의 기동형탄두가 탑재돼 극초음속미사일 여부를 놓고 논란이 있었다"며 "북한이 이제야 실제적 극초음속미사일과 HGV를 개발해 첫 시험발사한 것으로 규정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김정은 "10년 연구 결실"…전문가 "전 사정거리 고체연료화 성공"

뉴시스

[서울=뉴시스] 3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일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활공비행전투부(탄두)를 장착한 새형의 중장거리 고체탄도미싸일 '화성포-16나'형의 첫 시험발사"를 현지지도 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발사 모습. (사진=노동신문 캡처) 2024.04.03. *재판매 및 DB 금지



김 위원장은 "우리 국방과학 기술력의 절대적 우세를 과시하는 또 하나의 위력적인 전략공격무기가 태여났다"며 "이로써 우리는 각이한 사거리의 모든 전술, 작전, 전략급 미싸일들의 고체연료화, 탄두조종화, 핵무기화를 완전무결하게 실현"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적들의 반공화국 군사적 대결행위에 대하여 엄중히 지적"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그는 "오늘의 경이적인 성과는 우리 공화 국무력의 핵전쟁 억제력 제고에서 거대한 변화를 가져오게 될 특대사변"이라며 "근 10년 간에 걸치는 우리의 간고한 국방과학 연구투쟁의 고귀한 결실"이라고 말했다.

홍민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북한이 지금까지 공개한 내용으로 보면 근거리, 단거리, 준중거리, 중거리, 장거리,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모두에서 고체연료화가 실현됐다"며 "고체연료형으로 2015년 '북극성-1'형을 첫 발사한 이후 약 9년여 만에 전 사정거리의 고체연료형화에 성공했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극초음속미사일, 추적·요격 어려워


극초음속 미사일은 음속 5배 이상 속도로 비행하며, 변칙적인 궤도로 저공 비행하기 때문에 추적과 요격이 어렵다. 고체연료 미사일은 액체연료 방식과 달리 연료주입 시간이 필요하지 않아 은밀하게 쏠 수 있다.

북한은 지난해 11월 처음으로 중거리탄도미사일용 대출력 고체연료 엔진 지상분출 시험을 진행했다. 올해 1월14일 극초음속 기동형 조종 전투부를 장착한 중장거리 고체연료 탄도미사일을 시험발사하고, 지난달 19일엔 중장거리급 극초음속미사일에 장착할 다단계 고체연료 엔진 지상분출시험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험발사는 이 엔진을 활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TV조선野텃밭에서도 '秋 패배' 여진 일자…이재명 "새로운 정당 역사 열어가" 진화 시도
  • 머니투데이"대통령 4년 중임제로" 야권에서 빗발치는 개헌 요구…'첩첩산중'
  • 서울경제"내래 처음 보는 옷입네다"···北 여성들 '충격' 받은 김주애 패션은?
  • 뉴스1한동훈 "해외직구 KC의무화는 소비자 선택권 제한…재고해야"
  • 노컷뉴스침묵 깬 한동훈, 해외직구 차단 논란에 "과도한 규제"

쇼핑 핫아이템

AD